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文 경축사 박수 안친 황교안…민주 "무례" 한국 "북한 꿈꾸나"

15일 오전 천안 독립기념관 겨레의 집에서 열린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심상정 정의당가 문재인 대통령의 경축사에 박수를 보내고 있다. [뉴시스]

15일 오전 천안 독립기념관 겨레의 집에서 열린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심상정 정의당가 문재인 대통령의 경축사에 박수를 보내고 있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이 15일 광복절 경축식 행사에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박수를 치지 않은 것을 문제 삼고 나선 데 대해 한국당은 “정부를 비판하고 대통령의 말에 동의하지 않는 것도 국민의 소리”라고 반박했다.
 
이창수 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서면 논평에서 “제1야당 대표의 박수를 갖고 비판하는 여당의 행태에 건성건성 박수치거나 삐딱하게 앉으면 ‘불손하다’며 처형하는 북한의 공포정치가 오버랩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변인은 “북한의 최고인민회의에서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연설하면 대의원들이 기립하며 박수하고 환호한다”며 “혹시 그 광경을 꿈꾸시는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이어 “이날 대통령의 ‘몽상적 경축사’를 들으며 제1야당 대표가 꼭 박수를 쳐야 했는지 비현실적인 평화 경제 구상에 동의하고 기뻐하며 찬성해야 했는가”라며 “여기는 자유민주주의를 수호하는 대한민국이며 제1야당의 역할은 정부여당을 견제하고 비판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이 해야 할 일은 제1야당 대표의 박수 숫자를 세는 것이 아니다. 오늘 하루만도 골목길 상점가에 걸린 폐업 간판만 수십 개”라며 “남 허물을 찾기 전에 자기반성이 먼저”라고 덧붙였다.
 
이날 오전 충남 천안 독립기념관 ‘겨레의 집’에서 열린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김원웅 광복회장은 연설 도중 문재인 대통령에게 격려의 박수를 쳐주자고 제안했다. 이에 이해찬 민주당 대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심상정 정의당 대표 등 참석자들 대부분은 손뼉을 치며 호응했다. 그러나 황 대표는 손에 쥔 종이에 무언가를 적느라 박수를 치지 않았다.
 
이에 대해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은 서면 논평을 통해 “황 대표는 대통령의 경축사가 진행되는 동안 거의 손뼉을 치지 않았다”며 “제1야당 대표의 무례함과 협량함에 말문을 잃는다”고 밝혔다.

 
이어 “대통령 경축사는 국가 원수로서 국민의 뜻을 대내외에 천명하는 일”이라며 “이에 의도적으로 예를 표하지 않는 것은 공당의 대표로서 매우 부적절한 행위”라고 지적했다.
 
또 황 대표가 전날 국회에서 광복절 기념 대국민 담화를 발표한 것에 대해서도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이 대변인은 “황 대표는 광복절 하루 전날 국회에서 ‘담화’를 발표해 대통령의 경축사가 나오기도 전에 야당 대표의 메시지를 국민 앞에 먼저 고하는 비상식적이고 전례도 없는 무례한 정치적 이벤트를 가졌다”며 “이 또한 야당 대표가 할 일을 아니다”고 꼬집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