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반화웨이 덕? 삼성 스마트폰 유럽시장서 압도적 1위

삼성전자 스마트폰이 올해 2분기 유럽 시장에서 점유율을 넓히며 경쟁사인 중국 화웨이와의 간격을 더욱 벌렸다. 미·중 무역 전쟁으로 인한 반사이익에다 삼성전자의 중저가폰 전략이 주효했다는 평가다.
 

2분기 점유율 41%, 화웨이는 19%
글로벌 전체도 22%로 선두 지켜

유럽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유럽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14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캐널리스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2분기 유럽 스마트폰 시장에서 1830만 대를 출하해 점유율 40.6%로 1위를 기록했다. 지난해보다 6.7%포인트나 늘어난 수치로 최근 5년 사이 최고치다. 2위와의 격차도 벌어졌다. 2위인 화웨이의 시장점유율은 18.8%로 지난해 2분기(22.4%)보다 크게 줄었다. 같은 기간 출하량도 1010만 대에서 850만 대로 감소했다. 캐널리스는 “삼성전자의 갤럭시 A10, A20e, A40, A50 등 중저가 제품이 좋은 반응을 얻었다”며 “주요 경쟁자인 화웨이가 유럽에서 미국 제재로 영향을 받는 사이 주요 거래처를 확보해 안정적인 대안으로 자리매김했다”고 분석했다. 갤럭시A 시리즈는 유럽에서 1200만 대 이상 팔렸다.
 
삼성전자는 중저가 제품을 앞세워 글로벌 시장에서도 선두를 지키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2분기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에서 점유율 22.3%로 1위를 지켰다. 전반적인 스마트폰 시장 침체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포인트 점유율이 늘어났다. 화웨이는 삼성에 이어 2위를 차지했지만, 점유율 격차는 지난해 2분기 4.9%포인트에서 올해 2분기 5.1%포인트로 벌어졌다. 애플은 점유율 11.1%로 3위에 올랐다. SA는 “화웨이가 2위를 지켰지만, 이는 북미와 유럽 지역에서의 규제 불확실성을 피하기 위해 자국인 중국 시장에서 몸집을 늘렸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소아 기자 ls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