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食쌀을 합시다] 쌀 소비 촉진 위한 '2019 쌀요리경연대회' 펼쳐

이기우(맨 오른쪽) aT 수급이사가 쌀요리경연대회에서 쌀로 만든 꽈배기를 나눠주고 있다. [사진 aT]

이기우(맨 오른쪽) aT 수급이사가 쌀요리경연대회에서 쌀로 만든 꽈배기를 나눠주고 있다. [사진 aT]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는 지난 5월 16일 서울 양재동 aT센터에서 쌀 소비 촉진 및 새로운 쌀 요리 레시피 발굴을 위한 ‘2019 쌀요리경연대회’를 열었다. 지난해 우리 국민 1인당 연간 쌀 소비량은 61kg이었다. 이는 1988년 연간 쌀 소비량 122kg에 비해 절반 수준으로 급감한 수치다. aT는 줄어든 쌀 소비를 촉진하기 위한 방안의 하나로, 일상생활에서 쉽게 따라 할 수 있는 쌀 요리 레시피의 발굴과 보급에 나섰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올해로 3회째를 맞은 ‘쌀요리경연대회’에는 47팀 총 229명이 참가, 쌀을 이용한 창작요리를 선보이는 라이브경연대회와 전통주·제과제빵·디저트 등을 만드는 전시품평회 부문에서 열띤 경쟁을 펼쳤다.
 
최종 수상은 라이브경연에서는 ‘The best of chef’ 팀이, 전시품평회 부문에서는 ‘수저락’ 팀이 해산물과 제철 식재료를 활용한 쌀의 새로운 레시피로 각각 대상을 받았다. 수상한 쌀 요리 레시피는 일반인이 따라 하기 쉽게 동영상으로 제작한 후 SNS와 aT 블로그(blog.naver.com/gr22nade)를 통해 배포하고 있다. 수상 레시피를 공유한 10명을 추첨해 나주평야에서 재배된 영호진미쌀 10kg를 증정하는 이벤트도 진행했다.
 
특히 이번 대회에서는 전남 나주에 본사를 둔 aT가 지역 상생 및 상호협력의 하나로 나주쌀을 이용한 전통막걸리 만들기 행사를 새롭게 마련해 지역 농산물 소비 촉진에도 앞장섰다.
 
행사를 주최한 이기우 aT 수급이사는 “이번 경연대회를 통해 쌀의 소중함과 영양학적 우수성을 널리 알릴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중앙일보디자인=김재학 기자 kim.jaiha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