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황교안 “文경축사 말잔치로 끝나선 안돼…힘 있는 대화·안보 필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의원들이 15일 충남 천안시 병천면 유관순 열사 기념관 내 전시관을 둘러보고 있다.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의원들이 15일 충남 천안시 병천면 유관순 열사 기념관 내 전시관을 둘러보고 있다.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5일 북한과의 대화를 강조한 문재인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에 대해 “다 지키지 못하고 무너진 채 의미있는 대화가 되겠느냐”며 “힘 있는 안보, 힘 있는 대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천안에 있는 유관순 열사 기념관을 방문한 자리에서 문 대통령 경축사에 대한 소감을 묻자 “유비무환이다. 지키고 그리고 대화해야 한다”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문 대통령이 경축사에서 한 ‘북한이 미사일 쏘는데 무슨 평화경제냐고 말하는 이들이 있다’, ‘이념에 사로잡힌 외톨이로 남지 않길 바란다’ 등 발언에 대해서는 “이념 문제가 아닌 국민 생명과 안보 문제”라고 지적했다.
 
또 ‘2032년 서울·평양 공동올림픽’, ‘2045년 평화와 통일로 하나 된 나라(One Korea)’ 구상 등에 대해서도 황 대표는 “말잔치로 끝나서는 안 된다”며 “우리의 미래를 만들어가는 경축사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광복절 경축사에 대해서는) 좀 더 (발언 내용을) 살펴본 뒤 입장을 내놓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황 대표는 이날 독립기념관에서 열린 광복절 경축식에 참석한 직후 유관순 열사 기념관을 찾았다. 검은색 정장을 차려입은 황 대표는 유관순 열사의 영정 앞에서 분향과 참배를 했다.
 
그는 방명록에 ‘조국의 광복을 위해 온몸을 바치신 열사님의 뜨거운 애국심, 잊지 않겠습니다’라고 남겼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