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BTS 표 구해주겠다…” 282명 팬들에 수억원 가로챈 20대

15일 아이돌 그룹의 콘서트 티켓을 구해주겠다며 수백여명으로 부터 수억원을 가로챈 20대가 경찰에 구속됐다. [연합뉴스]

15일 아이돌 그룹의 콘서트 티켓을 구해주겠다며 수백여명으로 부터 수억원을 가로챈 20대가 경찰에 구속됐다. [연합뉴스]

 
아이돌 그룹의 공연 티켓을 구해주겠다고 속여 돈을 가로챈 20대 여성이 구속됐다.
 
15일 서울 마포경찰서는 사기 혐의로 20대 여성 A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7월부터 올해 3월까지 트위터를 통해 방탄소년단(BTS), 엑소, 워너원 등 유명 아이돌 그룹 티켓을 구매대행 해주겠다고 속여 282명에게서 4억8900만원을 입금받아 잠적한 혐의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중국인 2명의 계좌를 빌려 구매 대금을 받았다. 피해자들에게는 중국인으로 사칭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입금받은 티켓값을 이전 피해자에게 ‘돌려막기’ 했다며 혐의를 대부분 인정했다”면서 “추가 피해자가 없는지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