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日전노련 “27일 아베 관저 앞서 反아베 집회…약 3000명 참여”

오다가와 요시카즈 일본 전노련 의장이 15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민주노총 8·15 전국 노동자 대회에서 연대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오다가와 요시카즈 일본 전노련 의장이 15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민주노총 8·15 전국 노동자 대회에서 연대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110만 조합원을 두고 있는 일본 ‘전국노동조합총연합’(전노련)은 15일 한국의 민주노총과 연대해 일본 아베 정권의 역사 왜곡·군국주의 정책에 맞서 싸우겠다고 밝혔다.
 
제74주년 광복절을 맞아 민주노총 초청으로 방한한 오다가와 요시카즈(小田川 義和) 전노련 의장은 이날 정동 민주노총 사무실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아베정권은 일본 내 우파 세력의 지지와 관심을 끌어들이려고 강제징용 피해자 문제를 이용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치적으로 해결해야 할 (강제징용 피해자 등 역사) 문제를 화이트리스트 배제 등 경제적으로 풀어가는 것은 정경(정치·경제) 분리 원칙에도 맞지 않고 도리에도 어긋난다”고 말했다.
 
오다가와 의장은 “일본에서 한국의 불매운동을 ‘반일 행동’으로 보거나 ‘반(反)아베 행동’으로 보는 견해가 있는데 우리는 이를 ‘반아베 행동’으로 본다”며 “양국 노조가 상호 신뢰를 강화하고 연대의 힘을 키우는 것이 중요하다”고 전했다.
 
일본 극우세력들이 앞세우고 있는 이른 바 ‘역사 수정주의’에 대해 오다가와 의장은 “(일본이 자행한) 침략전쟁과 식민지주의에 대해 책임지지 않으려는 자세”라며 “정권 유지에 역사를 이용하는 것”이라고 직격했다.
 
반아베 집회 계획과 관련해서는 “일본 내에서도 우리와 같은 뜻을 가진 조직들과 함께 ‘화이트리스트 배제’ 시행령발효(28일) 전날 집단행동을 계획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오다가와 의장에 따르면 전노련이 포함된 일본 ‘총단결행동실행위원회’는 27일 아베 총리 관저 앞에서 2000명~3000명이 참여하는 반아베 집회를 열 예정이다. 우리로 치면 청와대 앞에서 집회가 열리는 셈이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