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文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에…김병준 “아무나 흔드는 나라” 비판

15일 오전 10시 충청남도 천안시 독립기념관에서 열려 문재인 대통령이 축사를 하던 중 "우리는 할 수 있습니다"를 외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15일 오전 10시 충청남도 천안시 독립기념관에서 열려 문재인 대통령이 축사를 하던 중 "우리는 할 수 있습니다"를 외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의 74주년 광복절 경축사를 두고 여야 반응은 극명하게 엇갈렸다. 특히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 표현을 두고 상반된 평가를 내놨다.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15일 오전 브리핑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은 광복절 경축사를 통해 진정한 광복의 의미를 일깨우고, 한반도 평화와 번영의 미래를 손에 잡힐 듯이 구체적으로 그려냈다”고 밝혔다. “열강에 의해 휘둘렸던 과거의 대한민국에서 이제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 나아가 동아시아와 세계평화를 주도하는 나라로서의 구체적 형상을 제시했다”고 했다. 
 
이 대변인은 또 “진정한 광복은 분단을 극복하고 평화경제를 바탕으로 통일을 이루는 것"이라며 “비전과 리더십이 돋보이는 경축사”라고 평했다. 
 
정의당과 민주평화당은 “충분했다”, “공감한다”는 반응을 내놨다. 오현주 정의당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경축사에서 제시한 책임 경제강국, 평화교량 국가, 평화경제의 비전은 국민에게 희망을 주기에 충분했다”면서 “자강의 길을 모색하면서도 동아시아 연대의 시선을 놓치지 않은 힘있는 경축사"라고 했다.
 
박주현 민주평화당 수석대변인도 “평화경제를 이야기하는 것은 남북이 힘을 합하여 일본을 극복하자는 큰 방향을 제시한 것이라는 점에서 공감한다”라고 했다. 다만 “어떻게 풀어내어 한반도의 생존과 번영, 평화를 지켜낼 것인지 그 비전에 대해서 국민에게 밝혔어야 했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충남 천안시 독립기년관에서 열린 제 74주년 광복절 경축식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악수를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충남 천안시 독립기년관에서 열린 제 74주년 광복절 경축식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악수를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야권에서는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가 아니라 '아무나 흔드는 나라'가 됐다"라는 비판이 나왔다.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미국과 일본은 한국을 한-미-일 삼각 협력체제에서 내치겠다고 하고, 북한은 미사일을 쏘아대며 온갖 막말을 하고, 중국·러시아의 군용기는 독도 상공에서 시위를 한다"며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한국은 ‘아무나 흔드는 나라’가 됐다"고 지적했다.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도 공식 논평에서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사를 통해 드러난 문재인 정권의 현실인식은 막연하고 대책없는 낙관, 민망한 자화자찬, 북한을 향한 여전한 짝사랑”이라고 했다. 또 “경축사에서 북한의 명백한 무력도발을 도발이라 부르지도 못하고 ‘북한의 몇 차례 우려스러운 행동’이라고 말한다"라며 "나라를 되찾기 위해 피흘려간 선열들 영전에서 이런 굴욕이 없다”고 했다.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가 문재인 대통령에 의해 ‘마구 흔들리는 나라’가 된 현실이 아닌가”라면서 “우리 현실은 역대 어느 때와 비교할 수 없이 ‘마구 흔들리는 외톨이’ 신세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고 했다.
 
심새롬 기자 saeroom@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