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혐한방송 DHC TV 적반하장 “한국 사장 멋대로 사과, 위험하다”

[DHC 텔레비전 '도라모논 뉴스' 캡처]

[DHC 텔레비전 '도라모논 뉴스' 캡처]

일본 화장품 브랜드 DHC의 자회사 DHC 텔레비전이 14일 혐한 콘텐트 논란이 불거진 자사 프로그램 ‘도라모논 뉴스’를 통해 출연진들의 한국 비난 발언을 또다시 내보냈다.
 
특히 이들은 DHC의 한국지사인 DHC코리아가 지난 13일 “관련 문제로 물의를 일으킨 점 깊이 사죄한다”고 밝힌 데 대해서도 불만을 드러냈다.
 
이날 방송에 출연한 미국인 변호사 켄트 길버트는 사과한 DHC코리아의 대표를 문제 삼았다. “DHC 한국 사장 위험하다. 멋대로 (사과를) 해버리고”라면서다.
 
우익 성향인 산케이신문의 아비루 루이(阿比留瑠比) 논설위원은 아베 총리 관저 관계자의 말을 전하며 “전 세계에서 한국이 없어서 곤란해지는 나라는 하나도 없다고”, “이번에 한국이 정말 ‘바보’라고”등으로 말했다가 표현을 바꾸기도 했다.

 
이에 앞서 프로그램은 이날 오전 홈페이지에 올라왔던 야마다 아키라(山田晃) 대표이사 명의의 ‘한국 언론의 DHC 관련 보도에 대한 입장문’을 방송에 내보냈다.
 
이들은 입장문에서 “한국의 불매운동 전개는 매우 유감”이라며 “DHC가 제공하는 상품과 서비스 등은 DHC 텔레비전의 프로그램 내용과 직접 관계가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상식을 넘어 불매운동이 전개되는 것은 언론 봉쇄가 아닌가 하는 두려움을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또 “프로그램 내 뉴스 해설의 한일관계에 관한 말은 사실에 근거한 것과 정당한 비평이며 모두 자유로운 언론의 범위 내에 있다고 생각한다”며 “어디가 혐한적이고 역사를 왜곡하고 있는지를 인상론이 아니라 구체적으로 지적해 주면 좋겠다”고 요구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