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태풍 크로사 日 관통…내일까지 동해안 강풍 동반한 물폭탄

일본 시코쿠에 상륙한 제10호 태풍 크로사. 15일 오후 1시 촬영. [사진 미 해양대기국(NOAA)]

일본 시코쿠에 상륙한 제10호 태풍 크로사. 15일 오후 1시 촬영. [사진 미 해양대기국(NOAA)]

광복절인 15일 오후 10호 태풍 '크로사'가 북상하며 경북 울릉군 독도에 거센 파도가 치고 있다. 이날 울릉도와 독도를 오가는 여객선 운항이 전면 중단됐다. [연합뉴스]

광복절인 15일 오후 10호 태풍 '크로사'가 북상하며 경북 울릉군 독도에 거센 파도가 치고 있다. 이날 울릉도와 독도를 오가는 여객선 운항이 전면 중단됐다. [연합뉴스]

광복절인 15일 제10호 태풍 '크로사(KROSA)'가 일본을 관통하면서 강원 영동 지역에는 많은 비가 내리고 있다.
강원도 속초시 설악동에는 이날 오후 4시 현재 173.5㎜의 폭우가 쏟아졌다.
 
강원 영동 지역에는 16일까지 최대 300㎜ 이상의 많은 비가 내려 비 피해도 우려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크로사는 15일 정오 무렵 일본 시코구를 거쳐 혼슈에 상륙, 오후 3시 현재 오사카 서쪽 약 290㎞ 부근 육상을 지나고 있다.
 
이날 오후 3시를 기준으로 태풍의 중심 기압은 975 헥토파스칼(hPa), 중심 최대풍속은 초속 27m(시속 97㎞)이며, 강풍 반경이 340㎞에 이르는 중간 크기, 중간 세기 태풍이다.
태풍은 북상을 계속해 이날 오후 9시 혼슈를 남북으로 관통한 뒤 동해에 진출할 것으로 전망된다.
태풍 ‘크로사’ 예상 경로.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태풍 ‘크로사’ 예상 경로.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광복절인 15일 오후 10호 태풍 '크로사'가 북상하며 경북 울릉군 울릉읍 사동항 인근 해안도로에 거센 파도가 치고 있다.   기상청은 크로사의 영향으로 이날부터 16일 새벽까지 울릉도·독도 지역에 100~200mm의 많은 비와 순간풍속 초속 30m 내외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내다봤다. [연합뉴스]

광복절인 15일 오후 10호 태풍 '크로사'가 북상하며 경북 울릉군 울릉읍 사동항 인근 해안도로에 거센 파도가 치고 있다. 기상청은 크로사의 영향으로 이날부터 16일 새벽까지 울릉도·독도 지역에 100~200mm의 많은 비와 순간풍속 초속 30m 내외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내다봤다. [연합뉴스]

또, 16일 새벽에는 태풍이 독도 동쪽 약 130㎞ 부근 해상을 통과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때에도 중심 풍속이 초속 24m에 이를 전망이다.

태풍의 북상으로 남해안은 15일까지, 동해안은 16일까지 너울에 의한 높은 물결이 방파제나 해안도로를 넘을 가능성이 있어 해수욕장을 이용객들은 높은 파도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할 것으로 예상된다.

일본 시코쿠에 상륙한 뒤 북상을 계속하고 있는 제10호 태풍 크로사. [자료 미 해양대기국(NOAA)]

일본 시코쿠에 상륙한 뒤 북상을 계속하고 있는 제10호 태풍 크로사. [자료 미 해양대기국(NOAA)]

윤기한 기상청 통보관은 "일본을 통과하면서 지면과의 마찰로 태풍 강도는 점점 약해지겠으나, 동풍과 지형적 효과로 인해 동해안에는 많은 비가 내리겠고, 태풍의 강풍 범위에 드는 울릉도·독도에서도 강풍과 함께 많은 비가 오리라 예상된다"고 말했다.
 

17일까지도 곳곳에 비 소식

지난 12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네거리에서 우산을 쓴 시민들이 출근길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기상청은 태풍의 영향 등으로 17일까지 일부지방에는 비가 내리겠다고 15일 예보했다. [뉴스1]

지난 12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네거리에서 우산을 쓴 시민들이 출근길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기상청은 태풍의 영향 등으로 17일까지 일부지방에는 비가 내리겠다고 15일 예보했다. [뉴스1]

기상청은 "15일은 태풍 크로사의 가장자리에서 만들어진 구름대의 영향으로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비가 오겠으나, 남부지방은 밤에 대부분 그치겠고, 내륙을 중심으로 낮 동안 비가 소강상태를 보이는 곳이 있겠다"고 밝혔다.
 
16일에도 태풍의 영향에서 차차 벗어나면서 중부지방과 호남에는 곳에 따라 비가 오다가 아침에 그치겠고, 중부지방과 경북 북부 내륙에는 낮부터 오후 사이에 가끔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주말인 17일은 북쪽을 지나는 기압골의 영향을 받겠다.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중부지방(강원 영동 제외)은 새벽부터 낮 사이에, 호남과 경북 북서 내륙은 오후에 가끔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휴일인 18일은 전국에 구름 많겠고, 경북 지역은 맑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강원 영동과 경북 북부 동해안에는 16일 새벽까지 태풍의 가장자리에서 만들어진 구름대가 유입되고, 대기 하층에서 강한 동풍이 불면서 지형적인 영향이 더해져 시간당 20~50㎜의 매우 강한 비와 함께 100~200㎜의 많은 비가 오겠다"고 말했다.
 
특히, 강원 영동과 경북 북부 동해안에는 호우주의보가 발효 중이고, 강원도 산지와 강릉·양양·속초·고성 평지에는 호우 경보도 발령됐다.
강원 영동은 300㎜ 이상의 매우 많은 비가 예고된 상태다.
기상특보 발효 현황 [자료 기상청]

기상특보 발효 현황 [자료 기상청]

이날 오후 4시 현재 속초시 설악동에는 173.5㎜의 비가 내렸고, 삼척시 신기면에도 141㎜, 강릉시 용강동 133㎜, 양양군 서면 오색리 123.5㎜의 많은 비가 쏟아졌다.
 
15일까지 비가 내리는 지역의 예상 강수량은 ▶경북 북부 동해안 100~200㎜  ▶경북 남부 동해안, 경남 해안 30~80㎜(많은 곳 경북 남부 동해안 120㎜ 이상) ▶영남 내륙, 서해 5도 20~60㎜ ▶제주도 5~40㎜ 등이다.
 
또, 16일 오후까지 비가 이어지는 지역의 예상 강수량은 ▶강원 영동, 울릉도·독도 100~200㎜(많은 곳 강원 영동 300㎜ 이상) ▶중부지방(강원 영동과 충남 제외), 전북 20~60㎜ ▶충남, 전남 5~40㎜ 등이다.
 

16일부터는 다시 기온 오를 듯

14일 오후 33도를 넘긴 대구 도심에서 한 손에는 양산을 다른 한 손에는 부채를 든 시민이 불볕더위를 피해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비가 그치고 16일부터는 폭염 특보가 확대될 전망이다. [뉴스1]

14일 오후 33도를 넘긴 대구 도심에서 한 손에는 양산을 다른 한 손에는 부채를 든 시민이 불볕더위를 피해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비가 그치고 16일부터는 폭염 특보가 확대될 전망이다. [뉴스1]

강원 영동 등 일부 지역을 제외하고 비가 그치는 16일부터는 낮 기온이 다시 올라 평년기온을 웃돌겠다.
일부 전남과 경남 내륙에는 15일에도 폭염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16일에는 동해안과 경북 내륙에도 낮 기온이 33도 이상 오르면서 폭염 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있다.
 
강찬수 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