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원웅 광복회장 “대통령께 힘찬 박수를” 야당선 "문비어천가"

광복절 기념사 하는 김원웅 광복회장   (천안=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김원웅 광복회장이 15일 오전 천안 독립기념관 겨레의 집에서 열린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2019.8.15   scoop@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광복절 기념사 하는 김원웅 광복회장 (천안=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김원웅 광복회장이 15일 오전 천안 독립기념관 겨레의 집에서 열린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2019.8.15 scoop@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15일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반일(反日) 메시지를 쏟아낸 건 김원웅 광복회장이었다. 그는 일본의 화이트국가(안보우호국) 배제 조치에 대해 “한국경제를 흔들고 민심을 이반 시켜 그들이 다루기 쉬운 친일정권을 다시 세우려는 의도”며 “우리 정부는 한발짝도 뒷걸음질 치거나 물러서선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날 오전 충남 천안 독립기념관에서 열린 경축식 기념사에서 “한국의 탄탄한 성장, 친일반민족정권의 몰락, 남북정상회담, 북·미정상회담으로 한반도에서 움트는 새로운 평화 기운, 이런 상황에서 일본은 초조감을 드러냈다”고 말하면서다.
 
김 회장은 “아베 정권은 큰 오판을 했다. 촛불 혁명으로 탄생한 정부를 과소평가한 것”이라고 했다. 이어 “우리 정부는 일본의 경제보복에 잘 대처하고 있다. 의연하게 잘 대처하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격려의 힘찬 박수를 부탁드린다”고 했다.  
 
그러자 문희상 국회의장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심상정 정의당 대표 등은 손뼉을 쳤고 문 대통령은 자리에서 일어나 허리 숙여 인사했다. 맨 앞줄에 나란히 앉아있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박수를 치는 대신 펜을 들고 종이에 무언가를 표시하는 듯한 모습이었다.
 
15일 충남 천안 독립기념관에서 열린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김원웅 광복회장이 ’일본 경제 도발에 잘 대응하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박수를 부탁드린다“고 말하자 문희상 국회의장과 여야 지도부도 박수를 보냈다. 하지만 황교안(노란 원) 자유한국당 대표는 메모를 하며 손뼉을 치지 않았다. [KTV 유튜브 화면 캡쳐]

15일 충남 천안 독립기념관에서 열린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김원웅 광복회장이 ’일본 경제 도발에 잘 대응하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박수를 부탁드린다“고 말하자 문희상 국회의장과 여야 지도부도 박수를 보냈다. 하지만 황교안(노란 원) 자유한국당 대표는 메모를 하며 손뼉을 치지 않았다. [KTV 유튜브 화면 캡쳐]

 
이 같은 모습을 두고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페이스북에 “김 회장이 광복절 축사에서 노골적인 ‘문비어천가’를 낭독한 것은 좀 남사스럽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나라의 어른으로서 체통을 지켜주셨으면 한다”고 비판했다. 김 회장은 지난 13일 청와대 독립유공자 후손 초청 오찬에 참석해서도 문 대통령이 잘 대처하고 있다고 참석자들의 박수를 유도하면서 “경제보복은 저자세 굴욕외교에 잘못 길들여진 일본의 ‘억지’다. 이젠 이렇게 잘못 길들여진 일본의 버릇을 고쳐 놓여야 한다”고 말했다.  
 
3선(14·16·17대) 의원 출신의 김 회장은 지난 6월 제21대 광복회장에 취임했다. 1965년 창립된 광복회는 국가보훈처 산하 공법단체로, 독립운동 선열들의 정신을 보존·계승하는 사업과 민족정기 선양사업 등을 목적으로 하는 곳이다. 김 의원 자신은 조선의열단 김근수 지사와 여성 광복군 전월선 여사의 장남으로 태어났다. 공화당 사무처에서 일했으며 1990년 3당 합당으로 생긴 민자당 합류를 거부하고 노무현 전 대통령 등과 민주당을 창당했다. 한때 한나라당(자유한국당 전신) 소속이기도 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