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남대문 오피스텔 화재…8층서 올라온 연기, 창고 발화 추정

15일 오전 서울 중구 남대문로에 있는 한 오피스텔 건물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장진영 기자 / 20190815

15일 오전 서울 중구 남대문로에 있는 한 오피스텔 건물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장진영 기자 / 20190815

15일 오전 8시쯤 서울 중구 남대문로 오피스텔에 화재가 발생해 소방당국이 진화에 나섰다. 화재 발생 2시간만에 불길은 잡혔고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10층짜리 오피스텔 건물 8층에 있는 창고에서 불이 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원인은 아직 파악되지 않고 있다.
 
오전 9시를 지나 8층에서 시작한 불길은 건물 9층으로 번졌다. 이후 10층도 일부 피해를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화재가 났을 때 건물 지하 1층 사우나에는 약 20명이 있었고 건물 6~9층에도 입주자 3명이 있어 소방당국은 이들을 대피시킨 뒤 화재진압에 나섰다. 이후 화재진압까지 부상·사망 등 화재로 인한 인명 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건물은 업무용 오피스텔로 공휴일인 15일 오전에는 대부분의 입주민들이 건물에 없었다. 
 
소방당국과 경찰은 차량 약 60대와 270여명을 투입해 화재진압에 나섰다. 10시 20분쯤 불은 완전히 꺼졌다.
 
서울시는 이날 오전 ‘주변으로 화재가 확산될 우려가 있으니 주민은 안전한 곳으로 대피하라’는 내용의 긴급재난문자를 발송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이날 잔불정리를 마치는대로 “정확한 재산 피해 규모 등을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태호 기자 kim.tae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