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정옥, 목동 아파트 갭투자 의혹…“퇴직 후 가족과 거주하려”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가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이마빌딩에 마련된 사무실로 출근하며 소감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가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이마빌딩에 마련된 사무실로 출근하며 소감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가 갭투자로 집을 구매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8·9 개각으로 지명된 장관(급) 후보자 7명에 대한 인사청문요청서를 보냈다. 이 가운데 2주택자는 이 후보자를 비롯해 최기영(과학기술정보통신부)·은성수(금융위)·김현수(농림축산식품부·하나는 분양권) 후보자 등 4명이다.
 
이 후보자는 서울 양천구와 대전 유성구의 아파트 2채를 포함해 자산 총 17억9791만원을 신고했다. 문제가 된 것은 이 후보자가 2017년 12월 8억7000만원에 계약한 서울 목동의 아파트다. 이 후보자는 이듬해 2월 23일 등기를 마치면서 곧바로 전세를 줬다. 7억5000만원의 전세보증금을 채무로 신고했다. 이 아파트 시세는 현재 10억원이 넘는다.
 
매매가 이뤄진 2017년은 전세를 끼고 집을 산 뒤 시세상승에 따른 차익을 얻는 ‘갭투자’가 극성을 이루던 때다. 당시 정부는 부동산 광풍을 잡기 위해 투기지역을 지정하는 등 잇따라 부동산 대책을 내놓기도 했다.
 
송희경 자유한국당 의원은 “매매가와 임대채무 금액이 차이가 없는 것으로 봐서 1억2000만원만 들여 고가의 아파트를 구매한 것으로 보인다”며 “갭투기에 의한 것이 아닌가 하는 의혹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여성가족부 관계자는 “이 후보자 부부가 모두 정년퇴직이 얼마 남지 않아서 퇴직 후 현재 서울에 거주하고 있는 자녀와 함께 살기 위해 마련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