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원전 돌린 덕에…한전 그나마 3000억 적자

2016년 2분기 2조7000억 원대 흑자를 냈던 한국전력이 올해 2분기에는 3000억원에 달하는 영업손실(적자)을 기록했다. 분기 기준으로는 지난해에 이어 2년째 적자다. 한전은 14일 올해 2분기 실적이 연결기준 매출 13조710억원, 영업손실(적자) 2986억원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전년 동기 실적(-6871억원) 대비 3885억원 개선했다.
 

2분기도 손실, 전기료 인상 압박

공교롭게도 문재인 대통령이 탈(脫) 원전 정책을 추진한 뒤 한전 실적이 적자로 돌아섰다. 2016년 2분기엔 2조7044억원 흑자였다. 그런데 문 대통령 당선 직후인 2017년 2분기 8464억원으로 흑자 규모가 3분의 1로 쪼그라들었다. 그리곤 2017년 4분기 1294억원 적자를 낸 뒤 지난해 3분기를 제외하고 올 2분기까지 모두 적자를 기록했다.
 
김갑순 한전 재무처장은 “국제 연료 가격이 오르면서 민간 발전사로부터 전력 구매비가 늘었고 미세먼지 대응을 위해 석탄발전을 감축한 영향으로 적자를 냈다”고 설명했다.
 
한전은 다만 적자 폭을 줄인 데 의미를 부여했다. 실적 악화가 탈원전과는 관계없다는 것이다. 근거로 원전이용률이 지난해 2분기 62.7%에서 올해 82.8%로 올랐다는 점을 들었다. 늘었다고는 하지만 여전히 2014년(85%)·2015년(85.3%) 수준에는 못 미친다. 원전이용률은 연간 최대 가능 발전량 대비 실제 발전량 비율로 가동률(연간 시간 대비 실제 가동 시간)과 비슷한 개념이다.
 
적자 행진이 이어진 만큼 전기요금 인상 압박도 그대로다. 온기운 숭실대 경제학과 교수는 “국내 전기요금은 세계 주요국과 비교하면 낮게 책정돼 있다”며 “전기를 팔수록 손해를 보는 상황에서 요금 현실화가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세종=김기환 기자 kh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