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부품·소재 기업 키우는 주식형 펀드 나왔다

김광수 농협금융지주 회장(가운데)과 배영훈 NH아문디자산운용 대표(왼쪽 셋째), 이대훈 농협은행장(오른쪽 셋째) 등 농협금융 임원들이 14일 ‘ 필승코리아 펀드’에 가입했다. [사진 농협금융지주]

김광수 농협금융지주 회장(가운데)과 배영훈 NH아문디자산운용 대표(왼쪽 셋째), 이대훈 농협은행장(오른쪽 셋째) 등 농협금융 임원들이 14일 ‘ 필승코리아 펀드’에 가입했다. [사진 농협금융지주]

국내 부품·소재·장비 기업에 투자하는 주식형 펀드가 출시됐다. 일본의 경제보복으로 중요성이 커진 부품·소재·장비산업의 국산화를 지원하자는 취지의 투자 상품이다.
 

농협금융 ‘필승코리아’ 출시

NH아문디자산운용은 14일 ‘NH-아문디 필승코리아 주식형 펀드’를 출시했다. 이날 김광수 농협금융지주 회장은 서울 중구 농협은행 본점에서 이대훈 농협은행장, 배영훈 NH아문디자산운용 대표를 비롯한 계열사 대표들과 함께 이 상품에 가입했다.
 
범농협 계열사가 이 펀드의 취지에 동참해 300억원가량의 초기 투자금액을 제공했다. 많은 국민이 참여하고 그 수익이 기업에 돌아갈 수 있도록 운용보수와 판매보수를 낮춰 수익률을 높이는 전략이 특징이다. 또 운용보수(0.5%)의 50%를 공익기금으로 적립해 기초과학 분야 발전을 위한 장학금으로 쓸 계획이다.
 
김광수 회장은 “이번 행사가 어려움을 겪는 기업들에 희망을 주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이 펀드가 모티브가 돼서 금융권이 부품·소재 기업을 지원하는 투자상품을 많이 만들게 된다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배영훈 NH아문디자산운용 대표는 “펀드 수익률 제고를 위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대기업에도 투자하고, 정부가 추진하는 6개 분야 100대 핵심 부품 관련 성장기업에 대한 투자도 병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농협금융은 지난 5일부터 일본의 화이트국가 배제로 피해를 입을 것으로 예상되는 국내 기업을 대상으로 대출 만기연장과 최대 12개월 할부상환금 유예, 0.3%포인트 특별 우대금리 등 금융지원을 하고 있다.
 
한애란 기자 aeyan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