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본을 가장 먼저 앞지른 건 축구였다

14일 광복 74주년을 맞아 경기 고양시에서 1954년 첫 한·일전 사진들이 전시됐다. 일본 도쿄 메이지신궁 경기장에서 최정민(왼쪽 둘째)이 일본 골키퍼와 수비수 사이를 뚫고 골을 터뜨리고 있다. 고양=변선구 기자

14일 광복 74주년을 맞아 경기 고양시에서 1954년 첫 한·일전 사진들이 전시됐다. 일본 도쿄 메이지신궁 경기장에서 최정민(왼쪽 둘째)이 일본 골키퍼와 수비수 사이를 뚫고 골을 터뜨리고 있다. 고양=변선구 기자

1954년 3월 7일 일본 도쿄 메이지신궁 경기장. 4-1로 앞선 후반 40분 최정민(1983년 작고)은 일본 골키퍼와 수비수 틈으로 발을 내밀어 쐐기골을 터뜨렸다. 1954년 스위스 월드컵 예선전이었던 한·일전은 선수들에게 차라리 전쟁 같았다. 뛰고, 넘어지기를 거듭한 끝에 한국이 5-1로 이겼다.
 

광복절 맞아 첫 한일전 사진전
1954년 5-1 승리 영화로 제작
12월 18일 한·일전 벌써 관심
“정치와 스포츠는 분리돼야”

일본 땅에서 태극기가 올라가자 선수들과 재일동포들은 눈물을  펑펑 흘렸다. 이날 승리를 발판삼아 한국은 월드컵 본선에 진출했다.
 
1954년 스위스 월드컵 지역예선 당시 이승만 대통령은 일본 선수를 한국 땅에 들일 수 없다고 했다. 그래서 홈 앤드 어웨이 방식의 예선전이 일본에서의 두 경기로 바뀌었다. 한국은 3월 7일 첫 한·일전에서 5-1로 승리한 뒤 14일 2-2 무승부를 거두며 월드컵 본선 무대를 밟았다. 고양=변선구 기자

1954년 스위스 월드컵 지역예선 당시 이승만 대통령은 일본 선수를 한국 땅에 들일 수 없다고 했다. 그래서 홈 앤드 어웨이 방식의 예선전이 일본에서의 두 경기로 바뀌었다. 한국은 3월 7일 첫 한·일전에서 5-1로 승리한 뒤 14일 2-2 무승부를 거두며 월드컵 본선 무대를 밟았다. 고양=변선구 기자

광복 74주년을 맞아 경기 고양시 원마운트 스포츠클럽에서 당시 사진들이 14일 전시됐다. ‘지면 현해탄(대한해협)에 빠져 죽겠다’는 결의가 담긴 서약서도 보였다. 
일본전에서 승리한 뒤 카퍼레이드하는 한국 선수단. 고양=변선구 기자

일본전에서 승리한 뒤 카퍼레이드하는 한국 선수단. 고양=변선구 기자

당시 2골을 넣었던 최정민의 딸인 혜정씨는 “아버지가 죽기살기로 뛰었다는 말을 어머니에게서 들었다”고 말했다. 이 스토리를 다룬 영화 ‘도쿄대첩(가제)’은 내년 연말 개봉을 준비 중이다. 영화 제작자인 차승재 동국대 영상대학원 교수는 “첫 일본전에서 극일을 이룬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이재형 축구수집가가 첫 한·일전에 나선 한국 대표 선수들의 서약서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서약서에는 현해탄에 빠져 죽을 각오로 뛰겠다는 결의가 담겼다. 고양=변선구 기자

이재형 축구수집가가 첫 한·일전에 나선 한국 대표 선수들의 서약서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서약서에는 현해탄에 빠져 죽을 각오로 뛰겠다는 결의가 담겼다. 고양=변선구 기자

 
해방 후 한국이 가장 먼저 일본을 추월한 분야가 축구였다. 송기룡 대한축구협회 심판운영실장은 “축구는 일제시대 일왕배부터 우리가 더 우월했다”고 전했다.  대표팀 공격수 출신 이회택(73)은 “1960~70년대 우리가 일본에 한수 가르쳐 줄 수 있는 건 축구밖에 없었다. 축구는 국민들의 자존심이었다”고 회상했다. 한국축구는 일본과의 상대전적에서 41승23무14패로 앞선다.
축구대표팀 공격수 출신 이회택은 1954년 스위스 월드컵 예선전 사진을 보고 있다. 이회택은 선배들의 이름을 대부분 기억하고 있었다. 고양=변선구 기자

축구대표팀 공격수 출신 이회택은 1954년 스위스 월드컵 예선전 사진을 보고 있다. 이회택은 선배들의 이름을 대부분 기억하고 있었다. 고양=변선구 기자

 
뿌리 깊은 라이벌 의식은 21세기에도 이어졌다. 2007년 아시안컵 일본전에서 이근호와 나카무라 슌스케가 신경전을 벌이자, 이천수(38)가 나카무라 따귀를 날렸다. 이천수는 “일본전을 앞두면 다들 웃음기가 사라졌다. 인터뷰 때 일부러 ‘한국이 더 강하다’는 말을 자주 했다. 스스로 최면을 걸고 싶었다”고 말했다.
 
중앙수비 김민재(23·베이징 궈안)는 지난해 일본과의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결승전을 앞두고 동료들에게 “지면 귀국행 비행기에서 뛰어내리자”고 말했다. 이강인(18·발렌시아)은 지난 6월 일본과 20세 이하 월드컵 16강전을 앞두고 팬들에게 “애국가를 크게 같이 불러 주셨으면 좋겠다”라고 당부했다.
 
1998 프랑스 월드컵 아시아 예선 일본전에서 중거리슛을 성공한 이민성(가운데). [중앙포토]

1998 프랑스 월드컵 아시아 예선 일본전에서 중거리슛을 성공한 이민성(가운데). [중앙포토]

한·일전에서는 극적인 골도 많이 나왔다. 이민성(46)은 1997년 9월 프랑스 월드컵 아시아 예선에서 벼락같은 중거리슛을 날렸다.
 
2010년 일본 사이타마에서 열린 평가전에서 박지성이 산책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중앙포토]

2010년 일본 사이타마에서 열린 평가전에서 박지성이 산책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중앙포토]

2010년 5월 일본 사이타마에서 열린 평가전에서 골을 넣은 박지성(38)은 천천히 달리며 침묵에 빠진 일본 응원단을 바라보는 ‘산책 세리머니’를 선보였다.
 
2012 런던 올림픽 3·4위전에서 수비수를 따돌리는 박주영(오른쪽). [중앙포토]

2012 런던 올림픽 3·4위전에서 수비수를 따돌리는 박주영(오른쪽). [중앙포토]

박주영(34)은 2012년 런던 올림픽 3·4위전에서 수비수 4명을 무너뜨린 ‘추풍낙엽슛’을 쐈다.
이승우가 지난해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 일본과 결승전에서 광고판 위에 올라가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뉴스1]

이승우가 지난해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 일본과 결승전에서 광고판 위에 올라가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뉴스1]

 
이승우(21·베로나)는 지난해 아시안게임 결승전에서 일본 자동차 기업 광고판을 밟고 올라가 세리머니를 펼쳤다.
 
일본전에서 패하면 어김없이 ‘참사’라는 표현이 등장했다. 2011년 8월10일 평가전에서 0-3 대패는 ‘삿포로 참사’로 기억된다. 1968년 멕시코올림픽 예선전 3-3 동점에서 크로스바를 때리는 슈팅을 날렸던 김기복(75)은 “골득실로 일본이 올림픽에 나갔다. 하늘이 무너지는 것 같았고, 평생 아쉬움으로 남아있다”고 했다.
지난해 12월 16일 일본 도쿄 아지노모토 스타디움에서 열린 E-1 챔피언십 한일전. 염기훈이 왼발 프리킥으로 네번째 골을 성공시킨 뒤 7년여전 박지성의 산책 세리머니를 재현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해 12월 16일 일본 도쿄 아지노모토 스타디움에서 열린 E-1 챔피언십 한일전. 염기훈이 왼발 프리킥으로 네번째 골을 성공시킨 뒤 7년여전 박지성의 산책 세리머니를 재현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과 일본은 12월 18일 부산에서 열리는 E-1 챔피언십(동아시안컵)에서 만난다. 2017년 E-1챔피언십에서 한국은 일본을 4-1로 꺾었지만, 앞서 2010년 이후 7년간은 3무2패에 그쳤다.
 
일본의 경제보복에 따라 한·일 관계가 악화한 가운데 벌써 이 경기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1985년 11월 멕시코 월드컵 최종예선 일본전에서 골을 터트렸던 허정무(64)는 “선수 때는 일본을 지구 최대의 적이라고 생각했다”며“대표팀 감독 시절에는 선수들에게 ‘감정적으로 하지 말고 우리의 경기를 하자’고 당부했다”고 말했다. 김기복은 ”스포츠와 정치는 분리되어야 한다. 정정당당히 겨뤄 우리가 승리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고양=박린·피주영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