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월호 당일 11번 실시간 보고는 허위"…김기춘 집유

[앵커]



2014년 4월 16일, 청와대에 있던 책임자들은 어떻게 대응했을까. 당시 청와대는 박근혜 전 대통령이 서면으로 11번에 걸쳐서 실시간 보고를 받았다고 했지요. 법원은 11번이라는 보고 횟수 자체를 허위라고 판단했습니다.



신아람 기자입니다.



[기자]



김기춘 전 비서실장은 세월호 진상규명을 위한 국회 국정조사 특별위원회에 박근혜 전 대통령이 실시간 보고를 받았다는 답변서를 냈습니다.



2014년 4월 16일에 20~30분 단위로 11차례 보고를 받았다는 것입니다.



하지만 검찰이 밝혀낸 것은 단 2번. 



사고가 나고 4시간 30분 뒤와, 밤 10시쯤이었습니다.



오늘(14일) 법원은 김 전 실장이 낸 답변서에서 실시간 보고는 허위라고 판단했습니다.



재판부는 "대통령이 제때 보고받지 못했다는 것이 밝혀지면 논란이 될 것을 우려했다"며 "청와대 책임을 회피하고 국민을 속였다는 점에서 책임이 가볍지 않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김 전 실장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습니다.



하지만 세월호 참사 당시를 전후해 국가안보실장을 지낸 김장수·김관진 전 실장에게는 무죄를 선고했습니다.



상황일지를 조작하거나, 관련 훈령을 마음대로 바꿨다는 의심을 받아왔지만, 고의성이 없거나 증거가 부족하다는 이유에서입니다.



세월호 유가족들은 "세월호 참사 당시 최고 책임자들에게 면죄부를 줬다"며 반발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박지혜)

JTBC 핫클릭

'세월호 박스'엔 무엇이 담겼나…'폐기 지시'는 누가? '캐비닛 문건' 발견 당일…'세월호 문건 2박스 분량' 폐기 '세월호 특조위 방해' 조윤선·이병기 집유…안종범 무죄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