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日원전 오염수 방류는 범죄행위…국제사회 통해 압박해야”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후쿠시마 원전 사고, 오염수 안전한가?' 그린피스 수석 원자력전문가 숀 버니 기자간담회에서 숀 버니 수석이 후쿠시마 원전사고의 위험성을 설명하고 있다. [뉴시스]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후쿠시마 원전 사고, 오염수 안전한가?' 그린피스 수석 원자력전문가 숀 버니 기자간담회에서 숀 버니 수석이 후쿠시마 원전사고의 위험성을 설명하고 있다. [뉴시스]

 
세계적 환경단체 ‘그린피스’ 소속 원자력 전문가인 숀 버니 수석이 14일 “일본이 고준위 방사성 오염수 110만톤(t)을 태평양에 방류하면 동해의 방사성 물질도 증가하게 된다”고 경고했다.
 
앞서 숀 버니 수석은 영국 주간지 ‘이코노미스트’에 “일본이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나온 110만t 이상의 고준위 방사성 오염수를 태평양에 방류하려고 한다”고 폭로한 바 있다.
 
그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후쿠시마 오염수의 문제점과 진실’ 기자간담회에서 “2011년 후쿠시마 원전 사고 당시 세슘을 함유한 오염수를 태평양에 방류했을 때 동해의 오염이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방사성 오염수 방류 계획은 후쿠시마 해역은 물론 태평양 연안 국가의 안전까지 위협하는 범죄행위”라며 “오염수 110만t 방류시 17년에 걸쳐 물 7억7000만t을 투입해 희석해야 하기 때문에 해양오염이 불가피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일본 해안 주변 해류가 오염수를 동중국해로 옮기면 쿠로시오 해류와 쓰시마 난류를 타고 동해로 유입된다”며 “동해로 오기까지 약 1년이 소요된다”고 설명했다.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후쿠시마 원전 사고, 오염수 안전한가?' 그린피스 수석 원자력전문가 숀 버니 기자간담회에서 숀 버니 수석이 후쿠시마 원전사고의 위험성을 설명하고 있다. [뉴시스]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후쿠시마 원전 사고, 오염수 안전한가?' 그린피스 수석 원자력전문가 숀 버니 기자간담회에서 숀 버니 수석이 후쿠시마 원전사고의 위험성을 설명하고 있다. [뉴시스]

 
또 “동해로 유입될 인공방사성 핵종인 세슘-137 방사능 총량은 최대 200TBq(테라베크렐)에 달할 것”이라며 “동해 연안 어업에 악영향이 우려된다”고 말했다. 
 
아울러 “오염수에 포함된 방사능 핵종인 삼중수소(H-3)가 동해까지 유입될 수 있다”면서 “삼중수소의 경우 반감기(특정방사성 물질이 절반으로 줄어드는 기간)만 약 2만4500년으로 추정된다”고도 언급했다.
 
그는 한국 정부를 향해 “일본에 가장 인접국으로 자국민 보호를 위해 (일본 정부와) 충분히 협의하고 더 나아가 (정보를) 요구할 권리가 있다”며 “지금 상황에서 일본 정부는 국제적 압박에 매우 민감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숀 버니 수석은 “(오염수 문제는 삶에 영향을 줄 수밖에 없어) 인권 문제와도 직결돼 있다”면서 “한국 정부가 오는 9월 제네바에 있을 유엔인권이사회 차기 회의에서 인권 문제를 제기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