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당, 조국·임종석·백원우 檢고발…“공무원 휴대전화 제출 강요”

 자유한국당 정점식(오른쪽)·김현아 의원이 14일 오후 '조국, 임종석, 백원우 직권남용죄, 강요죄, 비밀침해,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혐의 고발장' 제출을 위해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종합민원실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정점식(오른쪽)·김현아 의원이 14일 오후 '조국, 임종석, 백원우 직권남용죄, 강요죄, 비밀침해,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혐의 고발장' 제출을 위해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종합민원실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지난해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감찰 과정에서 공무원 휴대폰을 임의로 제출받은 것은 위법이라며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 등을 대검찰청에 고발했다.
 
14일 한국당 정점식·김현아 의원은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에 조 전 수석을 비롯해 임종석 전 대통령비서실장,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에 대한 직권남용 및 강요, 비밀침해,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혐의의 고발장을 냈다.
 
정 의원은 “청와대 특감반은 2018년 2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를 방문, 공무원을 상대로 휴대폰을 임의제출 받았다”면서 “이런 유사 사례가 16건이나 됐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청와대가) 공무원들로부터 휴대폰을 임의제출 받고 포렌식한 경위에 대해 임 전 실장과 조 전 수석, 백 전 비서관 등을 직권남용죄 등으로 고발한다”고 밝혔다.
 
앞서 조 전 수석은 민정수석 재직 당시인 지난 1월 7일 특감반이 감찰 과정에서 공무원 휴대폰을 임의제출 받은 것은 위법이라는 야당의 지적에 “당사자의 자필서명을 받아 동의를 구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또 “감찰은 당사자 동의를 전제로 하는 임의적 방법으로 이뤄지고 있으며 포렌식도 당사자 동의하에 이뤄지고 있다”면서 “당사자 동의없이 이뤄지는 압수수색과는 법적 성질이 다르다”고 부연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