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취임 100일 앞둔 이인영 “내년 총선서 과반 이상 획득 가능”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취임 100일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취임 100일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4일 국회에서 열린 취임 100일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우리가 겸손하게 국민이 기대하는 기본을 철저히 해 나가면 내년 총선에서 과반 의석을 확보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15일로 취임 100일을 맞는다.
 

'86 꼰대론' 두곤 “본격적 시험대, 잘못했단 평가 땐 자리 내줄 생각”

이 원내대표는 “우리가 민생 문제에서 성과를 내면 자유한국당이 내세울 정권심판론을 선제적으로 무력화시킬 수 있다고 생각한다. 또 진보가 보수보다 더 혁신을 잘한다면 그것도 (총선 승리의) 포인트”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 당은 내부 소통도 충실하고 내년 총선에서 다른 정치세력보다 단결력과 통합력을 갖고 유권자에게 심판받을 수 있는 유리함이 있다”고 했다.
 
이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을 두곤 “보수가 자꾸 극우의 길로 가면 득점보다 실점이 더 많을 것”이라며 “유불리의 문제로 계산하면 한국당이 저렇게 가는 것이 우리에게 나쁘지 않을 수 있지만, 한국 정치에 불행한 일이기 때문에 합리적 보수로 유턴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운데)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취임 100일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운데)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취임 100일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 원내대표는 다음 달 1일 시작하는 정기국회와 관련, “‘패스트트랙 시즌 2’ 양상으로 가지 않는 게 제일 중요하다”고 말했다. 여야는 지난 6월 선거제 개편안 등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을 두고 충돌했다. 이후 정국이 경색되면서 추가경정예산(추경)안 등의 처리도 늦춰졌다. 이 원내대표는 “(‘패스트트랙 시즌 2’가 안 되려면) 선거제 개편안이 나와야 한다. 한국당이 들을 때는 불편할지 모르지만 내 시각에서는 한국당이 선거제 개편안을 내놓고 있지 않으니 참 답답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부터 이달 말까지가 (정기국회 양상 결정에) 정말 중요하다”며 “최선을 다해서 여야 간 접점이 만들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는 게 우선돼야 한다”고 했다.
 
이 원내대표는 자신을 포함한 '86(80년대 학번, 60년대 출생)' 세대 역할론에 대해선 “우리 세대의 역할이 매우 중요해졌다. 본격적인 시험대에 들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세대교체론과 관련해선 “잘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고 잘못했다는 평가가 있을 때 미련 없이 자리를 후배들에게 내줄 생각”이라고 말했다.
 
윤성민 기자 yoon.sung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