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민갑룡, 경찰관의 日불매운동 참여 관련해 "냉철함 유지해야"

민갑룡 경찰청장. [연합뉴스]

민갑룡 경찰청장. [연합뉴스]

민갑룡 경찰청장이 일본산 제품 불매운동에 대한 일선 경찰관의 동참 움직임에 대해 “냉철함을 유지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는 14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에서 열린 출입기자 정례간담회에서 “경찰(관)이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불매운동과 관련한) 개개인의 의견은 있겠지만 한편으로는 법과 질서, 가장 냉철함을 유지해야 하는 공직자다”며 이같이 밝혔다. 
 
민 청장은 “국민이 (일 제품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갖고 있는데 경찰은 국민의 뜻이 이성·합리적으로 펼쳐질 수 있도록 하는데 우선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일선 현장에서 일하는 경찰관들이 더욱더 냉정함을 가져달라는 취지다.  
 
올 초 경찰 내부망 ‘현장 활력소’ 게시판에 경기도의 한 지구대 소속 경찰관이 일본 제품 불매운동에 동참한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이 경찰관은 “OO지구대 직원이 모두 동참하기로 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지구대 관할에 3·1운동의 역사적 의미가 담긴 곳이 자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항일 애국정신을 기리고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일지 고민하다 글을 올리게 됐다”며 불매운동에 동참해달라고 호소했다. ‘OO지구대전 직원 일동’으로 마무리했다. 
 
이를 놓고 불매운동 찬·반 입장이 나뉘어 게시판 여론이 들끓었다. 찬성 입장의 한 경찰관은 “제복 속 대한민국이라는 글자 앞에 부끄럽지 않고 싶다” 의견을 전달했지만, 또 다른 경찰관은 “일본과 무역 전쟁을 벌여 경제가 어려워지더라도 불매운동을 할 것인가”고 우려했다.
 
김민욱 기자 kim.minwo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