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송 "'천사'라는 말 듣기 싫어…장애인 된 남편과 많이 싸웠다"

[사진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사진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가수 강원래의 아내인 김송이 결혼생활에 대한 솔직한 이야기를 털어놨다.  
 
13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강원래와 김송 부부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김송은 사고로 장애인이 된 강원래와의 결혼 당시를 회상했다.  
 
김송은 "남편이 사고가 났을 때 친척들이 전부 결혼을 말렸다. 그런데 아버지는 제 선택을 존중해 줄 거라고 했다. 제일 힘든 사람은 송이와 원래일 테니 아무도 말리지 말라면서 저희를 지지해줬다"고 말했다.  
 
김송의 아버지 역시 "자식들 의견을 존중하느라 그랬다. 그때 반대했으면 지금의 강 서방도 딸도 어떻게 됐을지 모르는 것"이라고 말했다.  
 
구준엽과 그룹 클론으로 데뷔했던 강원래는 2000년 교통사고를 당해 하반신이 마비됐다. 1991년부터 강원래와 만남을 이어왔던 김송은 10년 열애 끝에 2001년 결혼식을 올렸다.  
 
[사진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사진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김송은 쉽지 않았던 결혼생활에 대한 이야기도 털어놨다. 김송은 "사람들이 저한테 '천사'라고 하는데 듣고 싶지 않았다. 처음엔 '평생 장애인이 된 남편과 어떻게 살아가지' 이런 생각을 하니까 숨이 안 쉬어졌다. 현실을 직시한 거다. 그때 막 쏟아부었다. 때려 부수고 싸우고 그랬다. 그리고 밖에서는 행복한 척, 착한 척하며 두 얼굴로 살았다"고 밝혔다.  
 
이어 "그런데 남편은 제가 선택한 사람이지 않나. 제가 힘들다고 남편한테 제 상처를 쏟아붓고 있었다. 심한 스트레스로 때려 부수고 싸웠다"
 
[사진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사진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결혼생활에 어려움을 겪던 김송은 시험관 시술에 매달렸다. 김송은 "시험관 시술을 하면서 '여자가 이렇게 아픈 과정을 겪는구나' 생각하면서 너무 힘들었고, 간절히 바랐는데 안되었을 때 모든 탓이 남편에게 갔다"라고 회상했다.  
 
김송은 "'나는 이렇게 아픈 주사 맞아가는데 왜 술 마셔' 부터 시작해서 매일 내가 싸움을 걸었다. 저희 남편은 하지 말자고 때려치우라고 그랬다"고 밝혔다. 강원래는 "그때 굉장히 스트레스를 받아서 병원에 가서 치료를 받으려고 했더니 그때 우울증 지수가 높게 나왔다. 의사에 의하면 벼랑 끝에 있는 것과 같다더라"고 말했다.
 
김송은 13년 동안 여덟번의 시험관 시술을 통해 아들 선이를 품에 안았다. 그러나 또 다른 고민이 있었다. 김송은 "아들이 또래 아이들보다 철이 일찍 든 것 같다"며 미안한 마음을 표현하기도 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