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트럼프 “동맹이 적보다 美 더 우려먹어” 한·일 싸잡아 때렸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한국 국경 지키면서 우리 국경 못 지켜"
대일무역 적자 수치 꺼내 일본에도 '냉소'
"동맹국들이 적보다 더 미국 이용한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대중 연설에서 한국과 일본을 비판한 뒤 "동맹이 적보다 미국을 우려먹는다"고 날을 세웠다. 한국을 향해선 "한국의 국경을 지켜주는데 우리 국경은 지키지 못한다"며 안보무임승차 주장을 또 꺼냈다.
 
트럼프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각) 펜실베이니아주 모니카에 있는 셸 석유화학단지를 방문해 '미국의 에너지 지배와 제조업 부흥'을 주제로 연설했다. 이 자리에서 "많은 세월 다른 나라를 강화해 주고 이제야 미국을 다시 세우고 있다"며 "한국의 국경은 지켜주면서 우리의 국경은 지키지 못했다"고 말했다. 
 
멕시코 국경 장벽 건설 비용에 문제를 제기하는 민주당을 향한 공세였지만, 줄기차게 한국의 방위비 분담금 증액을 요구해 온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을 예로 든 자체만으로 한국을 향해 분담금을 증액하라는 요구나 다름없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이 자리에서 일본에 대한 미국의 무역적자를 언급했다. 그는 "나는 아베 총리에게 이야기했다"고 운을 뗀 뒤 "미국이 일본으로부터 많은 자동차를 수입해오지만, 우리는 일본에 밀을 수출할 뿐"이라고 냉소적으로 말했다. 이어 "일본은 미국으로부터 밀을 수입하길 원하지 않지만, 단지 미국이 (미·일 교역관계에 대해) 괜찮다고 느끼게 하기 위해 그렇게 할 뿐"이라며 "일본이 미국에 자동차 공장을 짓는 등 (대일 무역적자 상황이) 빠르게 변하고 있지만, 미국은 여전히 (일본과의 교역에서) 780억 달러의 적자를 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솔직히 우리와 최악의 거래를 하는 나라는 바로 우리 동맹국들"이라며 "우리의 동맹이 우리 적들보다 우리를 훨씬 많이 이용하고 있다. 언젠가 많은 사람에게 이 점을 설명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때 대규모 농지와 묘지로 가득했던 펜실베이니아 모나마 지역에 대규모 석유화학단지가 들어선 것을 극찬하며 "마치 세계 8대 불가사의와 같다" 고 강조하기도 했다. 그는 "오늘 여기 계신 여러분들은 모두 '미국은 절대로 굴복하지 않는다'는 것을 보여준 살아있는 증거"라고 말했다. 이어 "나의 행정부 하에서 우리는 맞서고 있고 이기고 있다"며 "우리는 진정으로 미국을 최우선으로 놓고 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의 연설은 그가 선거 때부터 주창해 온 ‘미국 우선주의’(America first)를 거듭 부각하는 취지다. 이 과정에서 한국과 일본을 가리지 않고 한꺼번에 깎아내렸다. 
 
트럼프 대통령의 동맹 때리기는 무역적자 해소와 방위비 분담금 증액 등에서 성과를 과시해 국내 지지층을 결집하려는 시도로 풀이된다. 내년 대선을 앞두고 미국 내 일자리 창출, 동맹국 안보 지원 부담 축소 등을 전면에 내세워 자신의 업적으로 내걸고 있다는 지적이다. 워싱턴 외교가에선 트럼프에 환호하는 유권자들에겐 잘 먹혀드는 '집토끼 전략'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트럼프 대통령의 집토끼 전략으로 볼 때 방위비 분담금 증액 등 트럼프 대통령의 한국 압박은 일회성이 아닌 내년까지 이어질 이슈라는 게 외교가의 대체적인 관측이다. 
 

김다영 기자 Kim.d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