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DHC TV "뭐가 혐한인가···한국 상식 넘는 불매운동 유감" [공식입장]

[사진 DHC텔레비전 홈페이지 캡처]

[사진 DHC텔레비전 홈페이지 캡처]

일본 화장품 브랜드 DHC의 자회사 ‘DHC 텔레비전’이 한국에서 혐한 콘텐트 논란이 불거진 데 대해 입장을 밝혔다.
 
DHC 텔레비전은 14일 야마다 아키라 대표이사 명의로 홈페이지에 올린 공지문에서 “지난 10일부터 한국에서 당사 제작 프로그램을 비난하는 언론 보도가 이어지는 것과 DHC 제품에 대한 불매 운동이 전개되고 있는 건에 대해 견해를 말씀드린다”고 밝혔다.
 
이들은 프로그램 취지에 대해 “민주주의 국가인 일본에서 보다 자유로운 언론 환경을 구현하기 위해 기존 미디어가 ‘터부’라고 치부한 일들을 포함해 다각적인 뉴스를 전하고 있다”며 “따라서 세계의 정치, 경제, 종교 등 다양한 주제를 다룰 때 프로그램과 출연자들이 자신의 관점에서 국내외 사건과 인물을 비판하는 장면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한국 언론에서는 우리의 프로그램 내용에 대해 비난하지만 사실에 근거한 정당한 비평”이라며 “모든 내용은 언론의 자유 범위 내에 있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또 “한국 언론은 우리 프로그램 내용 가운데 어느 부분이 어떻게 ‘혐한’인지 ‘역사왜곡’인지를 구체적인 사실로 지적해줬으면 한다”고 요구했다.
 
특히 “프로그램 내용과 무관한 DHC 상품에 대해 한국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를 중심으로 불매운동이 벌어지고 있는 것은 매우 유감스러운 일”이라며 “한국 DHC가 제공하는 상품이나 서비스 등은 DHC 텔레비전의 프로그램과 직접 관련이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런 상식을 넘는 불매운동이 전개되는 것은 ‘언론봉살’(言論封殺)이 아닌가 하는 두려움을 금할 수가 없다”고 덧붙였다.
 
앞서 DHC 텔레비전은 최근 혐한 발언이 담긴 유튜브 콘텐트 ‘도라노몬 뉴스’(虎ノ門ニュース)를 내보내 논란에 휩싸였다. 
 
이 프로그램에 출연한 한 극우 인사는 한국의 일본 제품 불매운동에 대해 “한국은 원래 금방 뜨거워지고 금방 식는 나라”라고 폄하했고, 또 다른 출연자는 ‘조센징’이라는 비하 표현을 사용해 “일본인이 한글을 통일했다”는 황당한 주장까지 펼쳤다.
 
이러한 콘텐트 내용이 국내에 알려지면서 논란이 일자 DHC의 한국지사인 DHC코리아는 지난 13일 공식입장을 내고 “ DHC 텔레비전에 어떠한 참여도 하지 않을 뿐만 아니라 출연진의 모든 발언에 대해서 동의하지 않는다”며 “한국인을 비하하는 방송 중단을 요청하겠다”고 수습에 나섰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