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친중파 배우 성룡 "오성홍기 수호자"···스타들 홍콩시위에 침묵

성룡. [AP=연합뉴스]

성룡. [AP=연합뉴스]

 
홍콩의 반중국 시위가 계속되는 상황에서 친중파로 알려진 홍콩배우 성룡(재키 찬·청룽)이 중국 국기인 “오성홍기 수호자”라고 자부했다.
 
14일 중국중앙방송(CCTV) 인터뷰에서 성룡은 최근 소셜미디어 웨이보에서 ‘14억명이 오성홍기의 수호자다’라는 운동에 동참한 것에 대해 “한 명의 홍콩인이자 중국인으로서 기본적인 애국심을 표시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런 활동을 통해 모두가 ‘나는 국기의 수호자’라고 크게 외치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번 송환법 반대 시위에서 일부 시위 참가자가 오성홍기를 내려 바다에 버린 일로 중국 본토에서는 비난 여론이 들끓었다.
 
성룡은 “안전과 안정, 평화는 공기와 같아서 있다가 없을 때만 소중함을 알 수 있다”며 “홍콩은 내 고향이고 중국은 내 국가다. 나는 내 국가와 고향을 사랑한다. 홍콩이 빨리 안녕을 되찾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성룡은 몇 년 전부터 홍콩이 아닌 중국 본토 영화에 주로 출연하고 있다.
 
홍콩 공항 점거 시위. [EPA=연합뉴스]

홍콩 공항 점거 시위. [EPA=연합뉴스]

 
한편 홍콩 연예인들 가운데 일부는 송환법 시위를 공개적으로 지지하고 나섰다.  
 
대표적으로 가수 데니스 호는 지난달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홍콩의 인권 상황을 비판하고 중국을 회원국에서 퇴출할 것을 요구했다.
 
그러나 2014년 직선제를 요구한 ‘우산혁명’ 시위 때 양조위 등 많은 스타가 목소리를 낸 것과 달리 이번에는 후폭풍을 우려해서인지 대체로 조용하다.
 
앞서 데니스 호는 우산혁명 참여 후 거대 중국시장에서 퇴출됐다. 지난해 중국 최고의 인기 드라마 ‘연희공략’으로 출연한 세시만은 지난 6월 인스타그램의 홍콩 시위 게시물에 ‘좋아요’를 눌렀다가 본토인들로부터 비난을 받고 사과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