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전에 전국 절반 30도…태풍 크로사는 한국 더 가까워졌다

대구·경북 일부 지역은 일주일 째 폭염경보가 이어지고 있다. 13일 오후 35도를 넘긴 대구광역시 동대구역 인근에서 시민들이 부채로 햇볕을 가린 채 지나가고 있다. [뉴스1]

대구·경북 일부 지역은 일주일 째 폭염경보가 이어지고 있다. 13일 오후 35도를 넘긴 대구광역시 동대구역 인근에서 시민들이 부채로 햇볕을 가린 채 지나가고 있다. [뉴스1]

14일 전국이 타는 듯한 더위를 보이고, 중부와 전라 지역은 소나기가 예상된다. 태풍 크로사의 영향으로 동해안 지역을 중심으로 오후부터 비가 내리기 시작할 것으로 보인다.

 

오전 10시, 전국 절반이 30도 넘어

14일 오후 12시 예상 더위체감지수. 일반인 기준으로 위험~매우 위험 수준이고, 노인과 어린이, 비닐하우스나 조선소 등 작업장의 경우 위험도가 더 높다. [기상청]

14일 오후 12시 예상 더위체감지수. 일반인 기준으로 위험~매우 위험 수준이고, 노인과 어린이, 비닐하우스나 조선소 등 작업장의 경우 위험도가 더 높다. [기상청]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부터 밀양은 30.2도, 청주 30도, 부산 29.1도, 통영 29.4도를 기록하는 등 전국이 아침부터 타는 듯한 날씨를 보였다. 오전 10시에는 서울‧인천 31.2도, 춘천 30.9도, 홍천 31.9도, 철원 30.1도, 광주 31도, 순창 31.1도, 보성 32도, 부산 31.6도, 거제 32도 등 전국 94개 관측지점 중 51개 지점의 관측값이 30도를 넘겼다.  

 
이날 전국의 낮 최고기온은 28~35도로, 평년의 27~31도에 비해 높고, 강원 영동, 경북 북부 동해안 지역을 제외한 전국이 33도 이상으로 치솟을 것으로 보인다. 전국의 더위체감지수 역시 ‘위험~매우 위험’ 수준을 보일 것으로 기상청은 전망했다. 동풍이 강하게 부는 동해안 지역만 낮 최고기온이 30도를 밑돌겠다.
 

중부내륙·전라도 오후 소나기, 동해안 오후부터 비

태풍이 몰고오는 덥고 습한 공기와 우리나라 북서쪽에 위치한 차고 건조한 공기가 만나면서 불안정해진 대기로 인해 중부내륙과 전라도 지역에 걸쳐 구름이 걸쳐져있다. 이 구름은 14일 오후부터 소나기를 뿌릴 것으로 예상된다. 일본 남쪽 해안에서 북상중인 제 10호 태풍 크로사의 태풍의 눈도 위성에 살짝 포착됐다. [기상청]

태풍이 몰고오는 덥고 습한 공기와 우리나라 북서쪽에 위치한 차고 건조한 공기가 만나면서 불안정해진 대기로 인해 중부내륙과 전라도 지역에 걸쳐 구름이 걸쳐져있다. 이 구름은 14일 오후부터 소나기를 뿌릴 것으로 예상된다. 일본 남쪽 해안에서 북상중인 제 10호 태풍 크로사의 태풍의 눈도 위성에 살짝 포착됐다. [기상청]

뜨거워진 공기가 만들어내는 대기 불안정으로 인해 중부내륙과 전라도 지역은 오후부터 5~70㎜의 소나기가 예상된다. 강원 영동과 북부 동해안은 오후부터 제10호 태풍 ‘크로사(KROSA)’의 영향으로 비가 내리기 시작할 것으로 보인다.

 
태풍 크로사는 아직 일본 남쪽 해안에서 북상 중이고, 15일 새벽 일본에 상륙할 예정이다. 기존에 예상했던 경로보다 조금 더 한국 쪽으로 치우쳐, 부산과 경남 해안 등지까지 태풍의 영향권에 들 것으로 보인다.  
  

크로사 부산·경남 해안가도 영향…강풍 주의

14일 오전 10시 기준 태풍 크로사의 예상경로. 부산을 비롯한 경남 동쪽 지역이 태풍 영향권에 들었다. [기상청]

14일 오전 10시 기준 태풍 크로사의 예상경로. 부산을 비롯한 경남 동쪽 지역이 태풍 영향권에 들었다. [기상청]

13일 오후 5시 기준 태풍 크로사의 예상 경로. 울릉도, 독도를 제외한 한반도 지역은 직접영향권에 들지 않을 것으로 예상됐으나, 크로사가 일본 땅을 지나면서 경로 변동성이 커졌다. [기상청]

13일 오후 5시 기준 태풍 크로사의 예상 경로. 울릉도, 독도를 제외한 한반도 지역은 직접영향권에 들지 않을 것으로 예상됐으나, 크로사가 일본 땅을 지나면서 경로 변동성이 커졌다. [기상청]

15일에는 크로사 가장자리의 구름대의 영향으로 전국이 흐리고 비가 올 것으로 예상된다. 
 
14일 밤부터 16일 오전까지 강원 영동, 경북 북부 동해안, 울릉도‧독도, 북한 지역은 50~150㎜, 많은 곳은 250㎜까지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경북 남부 동해안 지역도 100㎜ 이상의 비, 나머지 경상도와 중부지방, 전북 지역은 20~60㎜, 제주도와 전남과 서해 5도는 5~40㎜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동해안과 강원 영서 등지에는 동풍이 강하게 불면서, 시설물 피해에 유의해야 한다. 크로사가 내리는 비는 15일 밤 남부 지방부터 그치고, 16일 오전에는 전국이 크로사의 영향권에서 벗어날 것으로 보인다.  
 
김정연 기자 kim.jeong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