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수원 주택가 강도살인 용의자, '돈' 노린 이웃집 남자

경기도 수원시 주택가에서 40대 남성을 흉기로 찔러 살해하고 달아난 용의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피해자와 한 건물에 사는 남성이었다.
경기 수원 서부경찰서는 강도살인 혐의로 A씨(30)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2일 오전 7시쯤 수원시 권선구 한 주택가 원룸에서 B씨(45)를 흉기로 찔러 살해하고 지갑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흉기에 찔린 B씨는 바깥으로 나와 행인에게 도움을 요청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결국 숨졌다. B씨는 직장 문제 등으로 대전에 사는 가족과 떨어져 이 원룸에서 혼자 생활했다고 한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용의자, 검거 당시도 훔친 지갑 보관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B씨가 사는 원룸 건물에 살았다. 별다른 직업 없어 궁핍한 생활을 했다고 한다. 월세도 4개월이나 밀린 상태였다.
A씨는 당일 돈을 마련하기 위해 범행을 계획한 뒤 흉기를 들고 밖으로 나왔다. 하지만 비가 오자 집으로 돌아가던 중 출근하던 B씨와 마주쳤다. 
A씨는 "B씨에게 '돈을 내놓으라'고 협박했는데 완강하게 저항해 찔렀다"고 진술했다.
 
A씨는 범행 후 B씨의 지갑을 훔쳤다. B씨의 지갑엔 신용카드와 엔화 2만3000엔(한화 26만원)가 있었다. A씨는 B씨의 신용카드로 편의점에서 일부 물품을 사고 은행으로 가 엔화를 현금으로 바꾼 뒤 렌터카를 빌려 전남 목포시로 도주했다. 
그러나 경찰은 폐쇄회로TV(CCTV) 분석 등을 통해 A씨를 용의자로 특정, 추적해 이날 오전 5시쯤 한 모텔에 숨어있는 A씨를 체포했다. 검거 당시에도 A씨는 훔친 B씨의 지갑을 가지고 있었다고 한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B씨의 돈을 노리고 범행을 한 것 같다"며 "조사를 마치는 대로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