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스맥스 러시아 '레뚜알 PB' 기획·공급

 



화장품 제조사 코스맥스가 러시아 최대 화장품 편집숍 '레뚜알'(L’etoile)의 PB(Private Brand)를 제조 및 공급한다고 13일 밝혔다.

'러시아의 세포라'로 불리는 레뚜알은 러시아 지역 1위, 세계 3위 규모 화장품 전문 유통채널이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등 280여 도시에 1000개 매장을 운영 중이다.

코스맥스가 레뚜알에 제공한 PB 신제품은 OBM(Original Brand Manufact) 방식으로 기획했다. 제품을 개발하고 생산하는 ODM보다 한 단계 진화한 방식으로 브랜딩, 용기 디자인, 마케팅 컨설팅까지 맞춤형으로 제공한다.

코스맥스가 제안한 화장품 브랜드는 '베지테리아'(VEGITERIA)와 '율희'(Yurl-Hee) 두 가지다. 두 브랜드는 스킨·로션·에멀전·세럼·마스크 등 총 42개 품목을 현지에서 선보인다.

특히 한국적인 이름의 브랜드 '율희'는 기초부터 색조까지 다양한 화장품을 통해 한국의 아름다움을 러시아에 전파할 계획이다.

이병만 코스맥스 해외마케팅본부 부사장은 "러시아는 세계에서 10번째로 큰 화장품 시장으로 유럽과 아시아를 잇는 전략적 요충지"라며 "러시아 내 신규 고객사와 추가로 논의하고 있어 올해부터 가시적인 성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코스맥스에 따르면 러시아에는 지난 2010년부터 한류가 본격적으로 전파되면서 한국의 천연 화장품 및 쿠션 파운데이션, BB·CC크림 등이 인기를 끌고 있다.

레뚜알 관계자는 "새로 론칭한 제품들은 러시아뿐만 아니라 우크라이나, 벨라루스, 라트비아 등 주요 거점지역에서 판매한다"며 "큰 인기를 끌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서지영 기자 seo.jiy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