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친과 불길 치솟는 주택 뛰어들어 3명 목숨 구한 공군 하사

공군 제1전투비행단 강지호 하사. [사진 공군]

공군 제1전투비행단 강지호 하사. [사진 공군]

주말을 맞아 외출한 공군 부사관이 부친과 함께 주택 화재현장에 뛰어들어 아이 두 명 등 세 사람을 구조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사연의 주인공은 공군 제1전투비행단 항공기정비대대 강지호(25) 하사다.
 
14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강 하사는 지난 11일 부친의 일을 돕기 위해 외출에 나섰다가 전남 담양군 대전면에서 화염과 연기에 휩싸인 주택을 목격했다.
 
이 주택 안에서는 거동이 불편한 어르신 한 분과 아이 두 명이 밖으로 빠져나오지 못하고 있었다. 이미 연기를 들이마신 어르신은 고통을 호소했고 아이들은 '살려달라'고 외쳤다.
 
출입문이 안에서 잠겨있자 강 하사는 부친과 이 주택의 출입구를 부수고 안으로 들어가 아이 둘을 우선 구조했다. 이어 거동이 불편한 어르신을 부축해 간신히 밖으로 빠져나왔다. 강 하사는 119에 신고한 뒤 구급대가 현장에 도착할 때까지 이들을 돌봤다.
 
전남 담양경찰서는 이같은 선행을 베푼 강 하사에게 이날 오전 인명구조에 대한 유공으로 경찰서장 표창을 수여했다.
 
경찰은 "강지호 하사의 신속한 대응이 없었다면 자칫 인명사고가 발생할 수 있었다"며 "지역사회를 대표해 감사를 전한다"고 밝혔다.
 
강 하사는 "어르신과 아이들이 무사해 정말 다행"이라며 "국민의 생명을 지키는 것이 본분인 군인으로서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했을 뿐"이라고 말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