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응급의료 영웅, ''아틀라스' 윤한덕 국가유공자 지정

고(故) 윤한덕 전 센터장.[연합뉴스]

고(故) 윤한덕 전 센터장.[연합뉴스]

올해 2월 설 연휴 때 과로로 인한 심정지로 숨진 윤한덕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응급의료센터장이 국가 유공자로 지정됐다. 
정부는 13일 국무회의에서 고(故) 윤한덕 센터장을 '국가 사회 발전 특별 공로 순직자'로 의결했다. 
 
 
이는 국가유공자 등 예우 및 지원에 관한 법률에 따라 국가 사회 발전에 공이 큰 사람이 순직할 경우 지정된다. 국가보훈처 보훈심사위원회 심의를 거쳐 국무회의에서 의결한다. 윤 전 센터장은 국립중앙의료원이라는 공공기관에 근무했지만 신분은 민간인이다. 민간인이 국가 유공자가 되는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윤 센터장이 세 번째다. 1983년 대통령 미얀마 공식방문 중 아웅산 묘소 폭발물 사고 때 순국한 외교 사절 수행원을 특별 공로 순직자로 결정한 적이 있다. 
 
 
윤 전 센터장은 응급환자가 적시에 적정한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기틀을 마련하고 응급의료정책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국가유공자가 되면 보훈 급여금 지급, 교육·취업·의료지원 및 국립묘지 안장 등의 혜택을 받게 된다.
 
 
윤 전 센터장은 전남대 의대를 졸업하고 2002년 보건복지부 서기관으로 공직생활을 시작했다. 2012년부터 국립중앙의료원의 중앙응급의료센터장을 역임하면서 응급의료전용 헬기(닥터헬기) 도입, 권역외상센터 출범, 국가응급의료진료망(NEDIS), 응급의료기관 평가 제도, 응급의료 재난대응체계 구축 등에 기여했다.
이국종 아주대 권역외상센터장이 윤한덕 센터장을 기리는 의미에서 7번째 닥터헬기에 아틀라스를 새겼다.[연합뉴스]

이국종 아주대 권역외상센터장이 윤한덕 센터장을 기리는 의미에서 7번째 닥터헬기에 아틀라스를 새겼다.[연합뉴스]

 
이국종 아주대 권역외상센터장은 윤 전 센터장을 하늘을 혼자 떠받치는 그리스 신화의 아틀라스에 비유했다. 이 센터장은 윤 센터장의 뜻을 기려 7번째 닥터헬기에 '아틀라스'를 새겼다. 
 
신성식 기자sssh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