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러 당국, ‘미사일 실험중 폭발’ 방사능 유출 확인…“최고 16배 증가”

폭발 사고가 발생한 러시아 북서부 뇨녹크스 지역. [구글어스 캡처]

폭발 사고가 발생한 러시아 북서부 뇨녹크스 지역. [구글어스 캡처]

러시아 북부 군사훈련장에서 시험 중이던 신형 미사일 엔진이 폭발하면서 방사능 수준이 일시적으로 평소보다 16배나 증가했었다고 13일(현지시간) 러시아 기상·환경 당국이 확인했다.
 
타스와 인테르팍스 통신 등은 이날 러시아 기상환경감시청 자료를 인용해 “지난 8일 북부 아르한겔스크주 뇨녹스크 기지에서 일어난 엔진 폭발 사고로 당일 정오쯤 인근 도시 세베로드빈스크의 방사능 수준이 평소의 16배까지 올라갔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기상환경감시청은 “세베로드빈스크의 방사능 상황 자동감시센터 8곳 중 6곳에서 감마선 수준이 이 지역 평균 수준보다 4배에서 최고 16배까지 높아졌으며 오후 2시 30분쯤부터 서서히 정상화 된 것으로 나타났다”며 “최고 수준이 시간당 0.45~1.78 마이크로시버트(μSv)까지 올라갔다”고 설명했다. 세베로드빈스크에서의 방사능 수준 평균치는 시간당 0.11 마이크로시버트(μSv)로 알려졌다.
 
이 같은 기상환경감시청 자료는 러시아 연방정부 기관이 미사일 엔진 폭발 사고에 따른 방사능 수준 증가를 처음으로 확인한 것이다. 러시아 그린피스 지부 등은 사고 직후 인근 지역의 방사능 수치가 급격히 증가했다며 유출 의혹을 제기했지만, 러시아 국방부는 “대기 중으로 유출된 유해 화학물질은 없으며 방사능 수준은 정상”이라고 이를 일축한 바 있다.
 
한편 신형 미사일 엔진 시험을 주관한 러시아 원자력 공사 로스아톰은 ‘동위원소 동력원’을 장착한 미사일 엔진 시험 과정에서 폭발이 발생해 5명이 사망하고 3명이 부상했다고 밝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