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日도쿄올림픽 지도에 '독도 표시'…文대통령, 대처 주문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청와대 본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세계적인 신용평가기관들의 일치된 평가가 보여주듯이 우리 경제의 기초체력은 튼튼하다"고 밝혔다.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청와대 본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세계적인 신용평가기관들의 일치된 평가가 보여주듯이 우리 경제의 기초체력은 튼튼하다"고 밝혔다.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일본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 홈페이지 지도에 독도가 일본 영토인 것처럼 표시된 것과 관련해 부처의 적절한 대응을 주문했다.  
 
13일 문재인 대통령은 최근 총리 주례회동 등 정부 고위관계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외교부와 문화체육관광부 등 각 부처가 해당 지도에 대해 필요한 조치를 해야 한다는 취지로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2018 평창올림픽 당시 IOC는 일본의 요구를 받아들여 개회식 입장 때 한반도기에서 독도 표시를 삭제하라고 요청한 바 있다. 당시 한국은 대승적 차원에서 요청을 수용했다.
 
또 이날 문 대통령은 일본 정부에도 사실관계를 물을 것은 확실히 묻고, 이와 동시에 국제기구와도 적극적인 공조가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아울러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누출 사고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대응해야 한다는 취지의 당부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지난 7일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대한체육회는 독도 지도 문제와 관련,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일본올림픽위원회(JOC)에 항의 서한을 보냈다.  
 
원전 오염수 누출 사고에 대해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은 "필요시 국제기구 및 피해가 우려되는 태평양 연안 국가들과도 긴밀히 협력하여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 문제에 적극적으로 대응해 나가고자 한다"고 밝혔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