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충남을 혁신도시로…” 220만 도민 나선다

충남을 혁신도시로 지정하고 공공기관 이전을 촉구하기 위해 220만 충남도민이 나섰다.
 
충남 혁신도시 유치 범도민 추진위원회는 13일 충남도청에서 발대식을 갖고 본격 활동을 시작했다. 추진위는 혁신도시 지정과 공공기관 유치를 위한 기구로 충남지역 시민사회단체·지방분권연대 등 382명이 위원으로 참여했으며 전영한 충남발전협의회장 등 16명이 공동위원장을 맡았다.
 
추진위는 공동결의문을 통해 “노무현 정부는 2004년 국가균형발전특별법을 제정하고 공공기관을 이전하면서 행정중심복합도시 건설을 이유로 충남을 혁신도시에서 제외했다”며 “2012년 세종시가 출범한 뒤 충남은 인구 13만7000명이 줄고 면적도 437㎢나 감소했다”고 강조했다.
 
면적만 놓고 보면 광주광역시 크기의 도시가 사라진 셈이며 지역 총생산(GRDP)도 25조2073억원이 줄었다. 충남은 수도권을 제외하고 전국에서 혁신도시가 없는 유일한 광역 도(道)다.
 
그동안 충남은 혁신도시 중심의 지역성장 거점 육성 정책에서도 소외돼 공공기관 이전이나 지역인재 의무채용 혜택 등에서도 배제되는 등 이중·삼중의 역차별을 받아왔다. 국가균형발전을 핵심 국정과제로 내세운 문재인 정부에서도 이런 문제가 해소되지 않는다는 게 추진위의 설명이다. 추진위는 앞으로 충남 혁신도시 유치 당위성을 알리고 수도권 소재 공공기관 유치에 나설 방침이다.
 
앞서 지난달 24일 부산에서 열린 시·도지사 간담회에서 양승조 충남지사는 문 대통령에게 지역 현안을 설명하며 충남의 혁신도시 추가 지정을 요청했다. 같은 달 17일에는 국회를 찾아 혁신도시법을 개정해달라며 상임위원을 대상으로 설득에 나서기도 했다. 양 지사가 국회의원 시절 발의한 혁신도시법 개정안에는 ‘수도권 제외 광역시·도 1곳 이상 혁신도시 지정’이 핵심 내용으로 담겨 있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충남의 혁신도시는 지역과 국토의 균형발전을 이끌고 새로운 성장동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신진호 기자 shin.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