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1946년엔 북한 김일성 우표에도 태극기”

손시헌 씨가 지난달 31일 남북한 최초의 나비 우표를 소개하고 있다. 장진영 기자

손시헌 씨가 지난달 31일 남북한 최초의 나비 우표를 소개하고 있다. 장진영 기자

8.15 광복 74주년을 앞두고 희귀한 남북한 나비 우표를 공개한 사람이 있다. 전 세계 나비 우표 수집가인 손시헌(72) 전 청호나이스 대표. 최근 인터뷰차 중앙일보를 찾은 손 씨는 낡은 검은색 커리어(여행용 가방)를 끌고 나타났다. 자리에 앉자 커리어의 지퍼를 열더니 주섬주섬 우표첩을 꺼내 전시했다. 낡은 우표첩을 들추니 온통 나비가 그득했다. 손 씨는 “40여년간 바티칸과 미얀마 두 나라를 제외하고 아프리카 카빈다 등 지도상에 나오는 전 세계 300여 국가가 발행한 나비 우표를 다 모았더니 4만장 정도”라며 “그중 남북한 나비 우표가 2000장”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그간 북한이 하루가 멀다 하고 중장거리, 단거리 미사일을 시험 발사하는 바람에 한반도에 긴장이 해소되지 않고 있다”며 “남북 관계가 나아지길 간절히 기도하는 마음으로 ‘이산 나비들의 지면 상봉’을 생각해봤다”고 말했다. 손 씨는 웅진과 청호그룹의 대표이사 등을 역임한 기업 CEO 출신이다.
 
왜 나비 우표에 빠졌나.
“나비는 몸통을 중심으로 좌우의 날개가 대칭을 이루고 있다. 꽃과 꽃 사이를 날아다니며 생명의 관계를 이어준다. 소통과 화합의 행복 전도사다. 남북한이 나비의 두 날개처럼 화합하고 공존하는 세상이 온다면 얼마나 좋겠나. 개를 비롯해 여러 동물 우표를 수집해봤지만, 나비가 제일 좋았다. 오죽하면 내 별명이 ‘호랑나비’겠나.(웃음)”
 
어느 정도 수집했나.
“남한 나비 우표 60여종 200여장, 북한 나비 우표 350여종 1800여장이다. 우리는 우표를 실용적인 목적으로 발행하지만, 북한은 체제 선전과 수집가를 위한 해외 판매 목적이 더 큰 것 같다.”
 
북한이 1946년 8월 15일 발행한 광복 1주년 우표. 장진영 기자

북한이 1946년 8월 15일 발행한 광복 1주년 우표. 장진영 기자

최초의 남북한 나비 우표는.
“남한 최초는 단기 4287년(1954년) 4월 대한민국 체신청에서 발행한 것이다. 태극나방이 모델이다. 가격은 10환짜리다. 초기에 우표는 증정 시트로 한정 제작해 고관대작들에게 선물로 줬다고 한다. 북한 최초는 1962년 3월 발행한 애기범나비, 공작수두나비 등 4종 우표다. 조선우표사가 발행처다. 남한 석주명, 북한 계응상이라는 나비 박사도 있다.”
 
북한 우표 구하기 쉽지 않았을 것 같다.
“남북 간 직거래는 불가능하다. 이베이 등 경매 사이트를 활용했다. 경매 낙찰가는 2달러, 5달러, 10달러인데 국제 화물 운송료가 50~60달러가 든 경우도 비일비재했다. 조선 우표 도록을 구해 홍콩, 상해, 일본으로 흘러나온 걸 찾아다녔다. 한 달에 400만~500만원, 1년에 5000만원가량 우표 구매에 썼다. 북한 나비 우표의 원도(原圖·원 그림)가 귀한데 30여장가량 수집했다.”
 
뜻밖의 소득도 올렸다는데.
“그렇다. 희귀한 북한 우표를 구했다. 1946년 광복 1주년 기념으로 발행된 조선 우표다. 김일성 초상화가 등장하는데 배경이 태극기다. 당시까지만 해도 남북이 공히 태극기를 사용(※우표에 인공기 등장은 1948년)했다는 증거다. 46년 3월에 나온 조선 우표 1번은 무궁화다.”
 
향후 계획은
“이젠 국민에게 돌려주고 싶다. ‘세계나비우표박물관’ 건립을 추진 중이다. ”
 
조강수 논설위원 pinej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