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손혜원 조카 목포 부동산 처분금지”

손혜원 의원(무소속)의 소유로 알려진 목포 부동산 일부에 대해 법원이 검찰의 몰수보전 청구를 받아들였다. 앞서 법원은 검찰의 청구를 기각했으나 행정착오를 인정하고 다시 심사해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
 

법원 “법에 따른 몰수 재산 해당”
손 의원이 소유 의혹 부동산
행정착오로 기각했다 재심사

서울남부지법 형사1부(부장 이대연)는 13일 “(손 의원의 조카) 손모씨의 명의로 된 각 부동산에 관해 매매, 증여, 전세권, 저당권, 임차권의 설정 등 기타 일체의 처분 행위를 해서는 안 된다”고 결정했다. 재판부는 “손씨 명의로 취득한 부동산은 부패방지법에 따라 몰수해야 할 재산에 해당한다고 판단할 상당한 이유가 있다”며 “또 조카가 부동산을 처분하기가 쉽기에 이를 보전하지 않으면 몰수하는 것이 불가능하게 될 가능성도 있다”고 설명했다. 재판부는 손 의원과 같은 혐의로 기소된 보좌관 조모씨가 취득한 부동산 역시 몰수보전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단 법원은 손 의원과 남편이 운영하는 것으로 알려진 크로스포인트재단 법인 및 회사 명의로 된 부동산의 몰수보전 청구는 받아들이지 않았다. 재판부는 “목포시와 관련한 도시재생 뉴딜 시범사업에 관한 내용이 외부적으로 공개된 2017년 12월 14일 이후에는 해당 사업 내용에 대한 비밀성이 상실됐다고 봐야 할 것”이라며 “(이 때문에) 비밀성이 상실된 이후 취득한 크로스포인트 재단 명의의 부동산이 범죄로 취득한 것이라는 검사의 주장은 받아들이지 않는다”고 밝혔다. 법원 측은 “크로스포인트재단 명의의 부동산은 2017년 12월 14일 이후에 사들여 손 의원이 공무상 알게 된 비밀을 이용해 취득했다고 보기 어렵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법원은 앞서 서류 인계 과정에서 발생한 행정 착오로 손 의원이 취득한 부동산 몰수보전 청구를 기각한 원심 결정을 취소하고 검찰의 항고를 받아들였다. 검찰은 손 의원이 2017년 6월부터 지난 1월까지 취득한 목포시의 근대역사문화공간 내 토지 26필지와 건물 21채에 대해 몰수보전을 법원에 청구했지만 이달 초 기각됐다. 법원은 수사 기록이 제대로 전달되지 않았다고 인정했다.
 
손 의원과 보좌관 조씨는 일반인에게 공개되지 않은 ‘목포시청 도시재생 사업’ 자료를 제공받아 약 14억원의 목포 근대역사문화공간 내 부동산을 사들인 혐의로 지난 6월 기소됐다. 검찰은 손 의원이 취득한 자료가 공무상 취득한 비밀이라고 판단해 부패방지법 위반 혐의를 적용했다. 손 의원에 대한 첫 재판은 오는 26일 열릴 예정이다.
 
이후연 기자 lee.hoo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