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망언’ DHC 한국지사 “한국인 비하 방송 중단 요청하겠다”

최근 유튜브 방송 자회사를 통해 한국을 비하하고 망언을 일삼은 일본 화장품기업 DHC의 한국지사 DHC코리아가 13일 공식 입장을 밝혔다.
 
김무전 DHC코리아 대표는 이날 홈페이지와 소셜미디어를 통해  “임직원 모두가 한국인이며, 여러분과 같은 감정으로 방송을 확인했다”며 “물의를 일으켜 깊이 사죄한다”고 밝혔다.
 
이어 DHC코리아는 DHC 본사 입장과 다르다고 선을 그었다. 김 대표는 “DHC코리아는 본사의 자회사가 운영하는 DHC-TV에 어떠한 참여도 하지 않을 뿐만 아니라 출연진의 모든 발언에 대해서 동의하지 않는다”며 “한국인을 비하하는 방송 중단을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사과는 DHC 제품이 입점한 국내 헬스앤뷰티(H&B) 스토어 업계가 일제히 DHC 제품 판매를 중단하는 등 여론이 악화한 데 따른 것이다. GS리테일의 랄라블라는 11일 온·오프라인 전체 상품에 대한 신규발주를 중단했고, 롯데쇼핑의 롭스도 12일부터 매장에서 DHC 제품을 제외했다. CJ올리브네트웍스가 운영하는 올리브영도 사실상 판매 중단 수순을 밟고 있으며 쿠팡도 13일부터 DHC 제품 판매 중단을 결정했다.
 
DHC 전속 모델인 배우 정유미 씨는 DHC에 초상권 사용 철회와 모델 활동 중단을 요청했다. 정 씨는 또 DHC와 재계약도 맺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지난 12일 DHC-TV 방송에 출연한 아오야마 시게하루 자민당 의원은 “1951년부터 한국이 멋대로 독도를 자기네 것으로 해버렸다”고 주장했다. 지난 10일에도 DHC-TV 시사 프로그램 ‘진상 도라노몬 뉴스’는 "한국은 원래 금방 뜨거워지고 금방 식는 나라”라는 막말을 방송해 공분을 샀다.
 
곽재민·문희철 기자 report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