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일 여행절벽 계속되면 日피해가 한국보다 2배 더 클것"

한국인의 일본 여행 불매 운동이 계속되면 일본의 내년 경제성장률이 0.1%포인트 하락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한일 여행절벽으로 한국보다 일본의 피해가 2배에 이를 것이라는 분석이다.
 

현대경제연구원 경제피해 추산
여행객 81% ↓ 생산감소 10조원
일본 내년 성장률 0.1%P 하락
한국은 0.05%P 떨어질 가능성

13일 현대경제연구원은 보고서를 내고 한일 양국 갈등으로 관광산업이 위축될 경우 예상되는 경제적 피해 규모를 추산했다. 이에 따르면 한국인의 일본 관광은 내년까지 81.2% 감소할 수 있다. 한국의 대(對) 일본 여행서비스 지급분이 사상 최대였던 지난해(51억7000만 달러) 규모에서 20년 전인 1998년 수준(9.7억 달러)으로 줄어들 수 있다고 본 것이다.
 
일본여행 관심도 변화.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일본여행 관심도 변화.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관련기사

현대경제연구원 주원 경제연구실장은 “일본에 대한 국민감정이 나빠지면서 일본여행 취소율이 매우 높은 데다, 일본 관광객이 최근 4년 만에 3배나 늘어날 정도로 분위기를 탔다가 푹 꺾이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주 실장은 또 “한국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문제로 2017년 방한 중국인이 1년 전보다 75%나 급감했던 사례처럼 관광산업은 국민감정의 영향을 많이 받는다”고 분석했다. 현재 국내 주요 항공사의 일본 노선은 큰 폭으로 축소된 상태다.
 
현재 일본은 방일 외국인의 4명 중 1명(24.2%)이 한국인일 정도로 한국 관광객 의존도가 높다. 방일 관광객 1위인 중국(26.9%)과 비슷한 수준이다. 한국인들이 계속 일본 행을 중단할 경우, 일본 관광산업 전반에 영향을 미친다.
 
한·일 여행절벽이 2020년까지 이어진다면.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한·일 여행절벽이 2020년까지 이어진다면.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보고서에 따르면 양국 여행절벽으로 인한 일본 경제의 내년 생산 감소분은 8846억엔(약 79억2000만 달러), 부가가치 감소분은 4558억엔(40억8000만 달러)에 이른다. 부가가치가 줄면서 일본의 내년 경제성장률도 0.1%포인트 하락할 수 있다. 한국인 관광객이 줄면 일본 고용시장에도 영향을 미쳐 9만5700여 개의 일자리가 줄어든다.
 
한국의 경제적 피해도 예상된다. 보고서는 일본인 관광객이 계속 줄어들면 한국의 내년도 경제성장률 0.05%포인트가 떨어질 수 있다고 내다봤다. 국내 생산도 16억8000만 달러 규모가 줄고, 부가가치 감소분도 6억9000만 달러가량 예상된다. 고용 축소 효과는 1만8100여명으로 전망됐다. 일본에 비하면 피해 규모가 4분의 1, 6분의 1 규모로 작은 편이다.
 
일본을 찾는 한국인은 급증하는 반면 한국을 찾는 일본인은 2012년 이후 계속 줄면서 대(對)일본 여행서비스 수지는 2013년부터 적자를 기록하고 있어서다. 지난해 적자 규모만 34억 달러였다. 주원 연구실장은 “일본인의 한국 여행은 정체 상태라 양국 갈등으로 인한 여행객 감소 폭이 상대적으로 크지 않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 같은 여행절벽이 지속하면 양국 소비자와 관광산업의 피해가 커질 수 있다. 주원 연구실장은 “일본 피해가 더 크기는 하지만, 미래 먹거리 산업인 국내 관광산업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서는 외교갈등이 경제전쟁으로 확산하는 것을 막고 관광산업을 육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수련 기자 park.sury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