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페게로 만루포-김민성 끝내기… LG, 키움에 8-7 승리

13일 잠실 키움전에서 8-7 승리를 결정짓는 끝내기 안타를 친 LG 김민성. [연합뉴스]

13일 잠실 키움전에서 8-7 승리를 결정짓는 끝내기 안타를 친 LG 김민성. [연합뉴스]

김민성이 마무리했다. 프로야구 LG 트윈스가 김민성의 극적인 끝내기 안타로 승리했다.
 
LG는 13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키움과 시즌 13차전에서 8-7로 이겼다. LG는 이날 승리로 시즌 60승(1무 48패) 고지를 밟았다. 키움과 시즌 전적은 8승 5패가 됐다. 키움은 두산에게 승차 없이 2위 자리를 내줬다.
 
4회까진 팽팽한 투수전이 이어졌다. LG 선발 류제국은 4회까지 피안타 2개, 볼넷 4개를 줬으나 무실점으로 버텼다. 2루수 정주현이 몇 차례 호수비로 류제국을 돕기도 했다. 포수 이성우와 호흡도 좋았다. 3, 4회엔 연속으로 1사 1, 2루에 몰렸으나 실점없이 막았다.
 
키움 선발 김선기도 잘 막았다. 1회 톱타자 이천웅을 볼넷으로 내보낸 김선기는 이후 8타자 연속 범타로 막았다. 그러나 3회 말 이천웅에게 다시 안타를 내줬고, 폭투 이후 오지환에게 적시타를 맞았다. 그래도 추가점은 주지 않았고, 4회 2사 2루 고비도 넘겼다.
 
5회부터 경기가 흔들렸다. 키움은 김혜성의 3루타와 이정후의 2루수 땅볼을 묶어 1-1 동점을 만들었다. 그리고 김하성의 안타 이후 3번 타자 샌즈가 류제국의 3구째 높은 투심패스트볼을 때렸다. 한참을 날아간 타구는 그대로 중앙 담장을 넘어갔다. 역전 투런 홈런.
만루홈런을 친 뒤 타구를 바라보는 페게로. [연합뉴스]

만루홈런을 친 뒤 타구를 바라보는 페게로. [연합뉴스]

하지만 키움의 리드는 길지 않았다. LG는 5회 말 이천웅, 김현수의 안타와 채은성의 몸맞는공으로 2사 만루 찬스를 잡았다. 타석엔 6번 타자 카를로스 페게로. 페게로는 김선기의 낮은 직구를 힘차게 때렸다. 힘있게 날아간 라인드라이브 타구는 우측 스탠드 중단에 떨어졌다. 역전 만루포. LG 구단이 트랙맨으로 측정한 타구 스피드는 무려 시속 182km, 비거리는 137m였다.
 
키움은 7회 초 김하성의 1타점 2루타로 4-5로 따라붙었다. LG도 7회 말 채은성의 적시타로 한 점을 다시 달아났다. 페게로의 안타로 이어진 1사 1, 3루에선 김민성의 적시타가 터졌다. 7-4. 그러나 키움은 포기하지 않았다. 8회 초 서건창의 볼넷, 임병욱의 안타 이후 박동원이 1타점 2루타를 터트려 추격의 불씨를 살렸다.
 
LG는 문광은을 마운드에서 내리고 여건욱을 올렸다. 하지만 키움 타선은 멈추지 않았다. 이지영의 적시타로 한 점을 추격했다. 대주자 박정음이 견제사에 걸렸지만, 김혜성이 9구 승부 끝에 볼넷으로 걸어나갔다. LG는 1사 1, 3루에서 마무리 고우석을 올렸지만, 이정후가 희생플라이를 쳐 기어이 7-7을 만들었다.
끝내기 안타를 친 김민성에게 물을 뿌리며 즐거워하는 LG 선수들. [연합뉴스]

끝내기 안타를 친 김민성에게 물을 뿌리며 즐거워하는 LG 선수들. [연합뉴스]

해결사는 김민성이었다. LG는 9회 말 선두타자 채은성이 한현희를 상대로 중전안타를 쳤다. 김용의는 희생번트로 대주자 신민재를 2루까지 보냈다. 그리고 김민성이 풀카운트 승부 끝에 중견수 앞으로 날아가는 안타를 쳤다. 전력질주한 신민재는 송구보다 먼저 홈에 도착해 경기를 끝냈다. 김민성의 개인 통산 세 번째 끝내기 안타. 고우석은 블론세이브를 기록하긴 했지만, 5타자를 퍼펙트로 처리하고 시즌 8승째를 올렸다.
 
류중일 LG 감독은 "8회를 승부처라 생각하고 마무리 고우석을 조기 투입했는데 잘 막았다. 9회 말 찬스에서 김민성이 집중력을 발휘했다"고 칭찬했다. 페게로는 "끝내기 안타가 나왔고, 나도 승리에 도움을 줘서 기뻤다. (만루에서)정확하게 맞추는데 집중했는데 좋은 결과가 나왔다. 남은 시즌 팀 승리에 기여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끝내기의 주인공 김민성은 "1루가 비어 있어 쉽게 승부하지 않을 거라 생각했는데 실투성 공이 들어왔다. 마지막까지 우리 선수들이 최선을 다해서 이겨 기분좋다"고 했다. 이적생이지만 부주장으로 팀 분위기를 이끌고 있는 김민성은 "(김)현수 형이 주장으로서 팀을 잘 이끌고, 후배들이 잘 따라줘서 부위기가 정말 좋다. 시즌 마지막까지 좋은 경기 보여드리겠다"고 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