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몸 곳곳에 멍 자국···숨 멎은 채 실려온 7살 아이의 의문사

울산지방경찰청 [연합뉴스]

울산지방경찰청 [연합뉴스]

울산에서 숨진 어린아이의 몸에서 상처가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경찰에 따르면 13일 새벽 울산 남구의 한 병원에 7살 여자 어린이가 숨이 멎은 채 실려 왔다. 당시 입에는 갈색 거품을 문 채 몸 일부엔 멍든 자국이 발견됐다. 병원은 이날 오전 3시40분께 경찰에 아동학대 의심 신고를 했다. 아이를 살펴본 후 아동 학대가 의심된다며 신고한 것이다.
 
병원 측에 따르면 어린이가 실려 온 후 멈춘 호흡을 되살리기 위해 심폐소생술을 했지만 호흡은 돌아오지 않았다. 또 아이의 배와 다리에 멍이 들어 있었고, 배는 조금 부어 있었다. 부모는 아이가 열이 나 해열제를 먹이고 재웠는데 열이 39도까지 오른 채 내리지 않아 병원에 데려왔다고 진술했다. 아이의 몸에 있던 멍은 평소 다른 형제와 자주 다투면서 생긴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멍이 왜 생겼는지, 배는 왜 부어 있는지 의문이 풀리지 않는 상황이다. 경찰에 따르면 숨진 아동이 이전에 병원에 온 적은 없었다. 경찰은 정확한 사인을 밝히기 위해 부검을 할 계획이다. 


김나현 기자 respir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