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히말라야 발견 시신 2구, 한국인 직지원정대원으로 확인

2009년 9월 25일 히말라야 히운출리(해발 6441m) 북벽 신루트 개척에 나섰다가 실종된 직지원정대 민준영 등반대장(오른쪽)과 박종성 대원. [사진 직지원정대]

2009년 9월 25일 히말라야 히운출리(해발 6441m) 북벽 신루트 개척에 나섰다가 실종된 직지원정대 민준영 등반대장(오른쪽)과 박종성 대원. [사진 직지원정대]

 
히말라야산 안나푸르나 히운출리봉(해발 6441m) 북녘 아래에서 발견된 시신 두 구가 2009년 실종된 '직지원정대' 소속 등반대장 민준영(당시 37세)씨와 대원 박종성(당시 42세)씨로 확인됐다. 13일 직지원정대에 따르면 네팔 포카라 병원을 찾은 박연수 전 직지원정대 대장과 대원 1명, 유족 1명 등 3명은 시신의 신원이 민준영·박종성 대원임을 확인했다.
 
두 대원은 10년 전인 2009년 9월 25일 오전 마지막 무전을 남기고 모습을 감췄다. 히운출리 북벽 능선 5500m 지점인 베이스캠프를 떠난 지 이틀째 되는 날이었다. 남은 대원들이 이들을 찾아 열흘 동안 수색했지만 두 대원을 발견하지 못했다. 동료 대원들은 이듬해 이들을 찾기 위한 원정대를 다시 꾸려 안나푸르나에 올랐지만 역시 찾지 못했다. 직지원정대는 2013년 베이스캠프 인근 4200m 지점에 두 대원의 추모비를 세워 이들의 넋을 기렸다.
 
13일 직지원정대 고 박종성의 형 종훈씨가 대원들의 시신 및 유품확인을 마친 후 박인수 대장(오른쪽)과 고 민준영의 동생 규형(오른쪽)씨의 손을 꼭 잡은채 네팔 간디키 병원을 빠져나오고 있다. [뉴스1]

13일 직지원정대 고 박종성의 형 종훈씨가 대원들의 시신 및 유품확인을 마친 후 박인수 대장(오른쪽)과 고 민준영의 동생 규형(오른쪽)씨의 손을 꼭 잡은채 네팔 간디키 병원을 빠져나오고 있다. [뉴스1]

직지원정대는 최근 네팔등산협회로부터 히운출리 북벽 인근에서 민씨와 박씨로 추정되는 시신을 발견했다는 통보를 받았다. 지난달 23일쯤 네팔 현지 주민이 이들을 발견했다.  
 
시신은 발견 당시부터 두 대원일 가능성이 컸다. 등산복 브랜드가 두 대원이 실종 당시 입었던 것과 동일하고 등산장비도 같았기 때문이다. 시신과 함께 발견된 소지품 중엔 박씨가 등반 도중 친필로 글을 적은 배낭 레인커버도 있다. 박 대원은 배낭 레인커버에 '2009 직지. 히운출리 원정대. 나는 북서벽을 오르길 원한다'는 뜻의 영문 문구를 적었다.
 
네팔등산협회로부터 전달받은 시신의 소지품 사진 중 박종성 대원의 것으로 보이는 배낭 레인커버가 확인됐다. [직지원정대 제공]

네팔등산협회로부터 전달받은 시신의 소지품 사진 중 박종성 대원의 것으로 보이는 배낭 레인커버가 확인됐다. [직지원정대 제공]

직지원정대는 2006년 충북산악구조대원을 중심으로 결성됐다. 이들은 해외원정등반을 통해 현존하는 금속활자 인쇄본 중 가장 오래된 직지를 전 세계에 알리기 위해 활동했다. 두 대원 실종 1년여 전인 2008년 6월엔 히말라야 6235m급 무명봉에 올라 히말라야에서는 유일하게 한글 이름을 가진 '직지봉'을 탄생시켰다. 파키스탄 정부는 같은 해 7월 27일 이 봉우리의 이름을 직지봉으로 승인했다.
 
박 전 대장 일행은 현지에서 화장 절차를 마치고 유구를 수습해 돌아올 계획이다. 입국 예정일은 오는 17일이다. 국내에서의 장례식 절차는 추후 논의된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