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中, ‘홍콩 시위’ 캐세이퍼시픽에 영공 진입 불허 논란

지난 12일 캐세이퍼시픽 뉴욕발 홍콩행 항공편인 CX899편이 중국 영공을 우회해 일본에 착륙했다. [중국경제망 캡처=연합뉴스]

지난 12일 캐세이퍼시픽 뉴욕발 홍콩행 항공편인 CX899편이 중국 영공을 우회해 일본에 착륙했다. [중국경제망 캡처=연합뉴스]

 홍콩 캐세이퍼시픽 항공이 중국 영공 진입을 거부당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캐세이퍼시픽 소속 직원들이 홍콩 시위에 참여하자 중국 당국이 시위 참여 승무원의 ‘중국 비행 금지령’에 이어 내놓은 보복 조치라는 지적이다.
 
13일 중국경제망(中國經濟網)과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 등에 따르면, 지난 12일 캐세이퍼시픽 뉴욕발 홍콩행 항공편인 CX899편이 중국 영공에 진입하지 못하고 러시아와 일본 영공을 거처 오사카에 착륙했다. 본래 항로를 수정해 비행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대해 캐세이퍼시픽이 탑승 승무원 명단을 제출하라는 중국의 요구를 거부했기 때문이라는 일부 언론의 보도가 나왔다. 중국민용항공총국(CAAC)이 “항공편에 탑승한 승무원이 안전한지 확인할 수 없다”는 이유로 중국 영공 진입을 허가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캐세이퍼시픽항공. [중앙포토]

캐세이퍼시픽항공. [중앙포토]

 
논란이 커지자 캐세이퍼시픽 측은 이날 오후 발표한 성명에서 “전날 시위로 홍콩 공항이 통제되면서 장거리 항공편 착륙에 혼잡이 빚어졌다”면서 “이런 상황을 고려해 승객을 태우지 않은 항공편인 CX899편을 오사카에 착륙하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이 같은 해명에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에선 항공편의 항로가 일반적이지 않다는 점에서 중국 항공 당국의 보복 조치라는 의혹이 잇따라 제기되고 있다.
 
앞서 캐세이피시픽 소속 승무원 1200명을 포함해 총 2000여명이 지난 5일 홍콩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를 지지하는 총파업에 참여했다. 이에 중국 민항총국은 항공 안전이 심각하게 위협받았다며 시위에 참여하거나 지지를 표시한 모든 직원의 중국 본토행 비행을 금지하라고 명령한 바 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