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성추행 의혹 제기된 세계적인 테너 도밍고 "당혹스러워"

2018년 10월 26일 내한 공연을 가진 플라시도 도밍고. 사진은 공연 하루 전인 25일 기자회견 모습. [일간스포츠]

2018년 10월 26일 내한 공연을 가진 플라시도 도밍고. 사진은 공연 하루 전인 25일 기자회견 모습. [일간스포츠]

세계적인 테너 플라시도 도밍고(78)가 성희롱 의혹에 휩싸였다.
 
AP통신 등은 13일 도밍고가 다수의 여성 오페라 가수들과 무용수들을 상대로 성희롱 등을 일삼아 왔다는 의혹이 제기됐다고 보도했다.  
 
여성 오페라 가수 8명과 무용수 1명 등 총 9명은 도밍고의 부적절한 행위가 1980년대 말부터 30년에 걸쳐 미국의 오페라 극장 등에서 일어났다고 AP통신에 밝혔다. 해당 여성들은 도밍고가 원치 않은 연락을 지속하고, 다리에 손을 올리거나 입술에 키스하는 등 원치 않는 신체 접촉을 했다고 진술했다. 이들 여성 중 한명은 도밍고와 2차례 성관계를 가졌다고 언론에 밝히기도 했다.  
 
루치아노 파바로티, 호세 카레라스와 함께 세계 3대 테너로 이름을 날려온 도밍고는 현재까지도 전 세계 무대를 누비며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도밍고는 이번 일과 관련해 성명을 내고 "30년 전 일에 대한 익명의 개인들로부터 제기된 주장은 당혹스럽고 부정확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내가 누군가를 화나게 하고 불편하게 했을 수 있다는 점은 고통스럽다. 나를 아는 사람들은 내가 의도적으로 누군가를 공격하거나 불편해하는 사람이 아님을 알고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