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광화문 나온 보수단체…진보 인사 초청 ‘아베 규탄’ 반일 집회

한국자유총연맹 회원들이 1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동화면세점 앞에서 '자유무역 파괴·경제침략 아베정권 규탄대회'를 갖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뉴스1]

한국자유총연맹 회원들이 1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동화면세점 앞에서 '자유무역 파괴·경제침략 아베정권 규탄대회'를 갖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뉴스1]

재향군인회와 함께 국내 대표적 보수단체로 꼽히는 한국자유총연맹이 일본 정부를 규탄하는 집회를 열었다. 특히 이날 집회에선 대표적 진보 인사인 함세웅 신부가 강연자로 나서 눈길을 끌었다.
 
한국자유총연맹은 13일 오후 서울 종로구 동화면세점 앞에서 결의대회를 열고 “아베 정권은 백색국가(수출절차 우대국) 명단에서 한국을 제외한 조치를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아베 정권이 실질적으로 노리는 것은 강제징용 판결에 대한 무역 보복이며, 선진국으로 도약하는 대한민국의 성장을 기어코 가로막겠다는 속셈이 명백하다”고 주장했다.
 
자유총연맹은“(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한) 규제 조치는 글로벌 경제 발전을 도모하자는 국제사회의 합의와 규범에 정면으로 거스르며, 지난 6월 일본에서 개최된 G20 정상회담의 공동성명에서 밝힌 ‘자유무역의 촉진’ 선언을 스스로 짓밟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1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동화면세점 앞에서 한국자유총연맹 회원들이 가진 '자유무역 파괴·경제침략 아베정권 규탄대회'를 일본언론이 취재하고 있다. [뉴스1]

1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동화면세점 앞에서 한국자유총연맹 회원들이 가진 '자유무역 파괴·경제침략 아베정권 규탄대회'를 일본언론이 취재하고 있다. [뉴스1]

 
이날 집회에는 대표적인 진보인사인 함세웅 신부가 초청인사로 등장했다.
 
함 신부는 “350만 자유총연맹 회원 모든 분들이 뜻을 모아 5000만 국민들이 한뜻으로 일본을 도덕적으로 꾸짖고 아베가 회개할 수 있도록 기도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비록 작은 수이지만 일본에도 의로운 지식인들, 지성인들, 양심인들이 있다”면서 “일본의 건강한 시민세력들과 손잡고 아베를 꾸짖고 회개할 수 있도록 함께 결의하며 이 목소리를 아베에게 전달한다”고 덧붙였다.
 
인요한 연세대 의과대 교수도 이날 발언자로 나섰다. 자신을 ‘전라도 촌놈’이라고 밝힌 인 교수는 “우리는 일본 사람이 싫은 게 아니라 군국주의로 다시 돌아가려는 헛된 생각을 가진 일본 정권의 사람을 규탄하는 것”이라며 “합리적인 논리를 갖고 (일본의) 부당성을 전 세계에 알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종환 자유총연맹 총재는 대회사에서 “일본의 수출규제, 경제보복으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하고 이를 극복해 선진 기술 강국으로 한 단계 발전하는 계기로 삼아야 할 것”이라며 정부의 침착하면서도 단호한 대응을 주문했다.
 
주최측 추산 1만명이 모인 가운데 열린 이날 대회에서 참가자들은 ‘무역보복 도발하는 아베정부 규탄한다’ ‘일본은 예스(Yes) 아베는 아웃(Out)’ ‘다시는 일본에 지지 않습니다’ 등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고 광화문 시민열린마당 앞까지 행진했다. 이들은 이날 행사가 모두 끝난 후 일본대사관 측에 항의 결의문도 전달한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