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외교부 “日원전 오염수 문제 적극 대응…주변국과 긴밀 협력”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 [뉴시스]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 [뉴시스]

 
외교부는 13일 후쿠시마 원전 폭발 수습 과정에서 발생하고 있는 방사성 오염수 처리 문제와 관련해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관리 현황·처리 계획 등을 지속해서 확인하는 등 적극 대응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한국 정부 입장에서는 우리 국민의 건강과 안전이 최우선”이라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그는 “정부는 작년 8월 일본의 오염수 해양방출 계획에 대한 정보를 최초 입수한 후 10월 일본 측에 우리의 우려와 요청을 담은 입장서를 전달했다”며 “양자 및 다자적 관점에서 관련 논의를 진행해 나가자고 제안한 바 있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이 같은 요청에) 일본 측은 후쿠시마 오염수 관련 최종 처리방안과 시기는 아직 검토하고 있다(고 답해왔다)”면서 “오염수 현황 및 처리계획에 대해서는 향후 국제사회에서 설명하겠다는 입장만 알려오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향후 필요시 국제기구 및 피해가 우려되는 태평양 연안 국가들과도 긴밀히 협력하여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에 적극 대응해 나가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숀 버니 그린피스 수석 전문가는 6일 이코노미스트에 기고한 ‘일본 방사성 오염수에 한국 노출 위험 커져’라는 제목의 글에서 “일본 정부와 도쿄전력이 후쿠시마 1원전에 쌓여있는 고준위 방사성 오염수 100만t 이상을 태평양에 방류할 계획을 추진 중”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버니 수석은 “오염수가 해류를 타고 순환하기에 태평양 연안 국가들도 방사성 물질에 노출될 수 있다”면서 “한국은 위험에서 벗어나기 어렵다”고 강조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