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토트넘 마지막 퍼즐' 손흥민, 다시 뛸 준비 마쳤다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 공격수 손흥민. [사진 토트넘 인스타그램]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 공격수 손흥민. [사진 토트넘 인스타그램]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 공격수 손흥민(27)이 다시 뛸 준비를 마쳤다.
 
손흥민은 26일(한국시간) 뉴캐슬 유나이티드와 2019-20시즌 프리미어리그 3라운드에 첫 출전한다. 지난 시즌 정규리그 37라운드 본머스전에서 퇴장 당해 3경기 출전 정지 징계를 받은 손흥민은 올 시즌 개막전에 결장했다. 18일 맨체스터 시티와 2라운드 경기만 지나면 다시 그라운드에 나설 수 있다.  
 
지난 시즌 리그 4위 토트넘은 우승권으로 분류된다. 지난 시즌 이적료로 단 한 푼도 쓰지 않은 토트넘은 올 시즌을 앞두고 구단 이적료 신기록인 6000만 유로(790억원)을 들여 중앙미드필더 탕귀 은돔벨레를 영입했다. 공격형 미드필더 지오바니 로 셀소와 수비수 라이언 세세뇽도 데려와 공수 전력을 강화했다. 영국 BBC는 “올 시즌 토트넘의 전력은 지난 시즌 우승팀 맨시티와 준우승팀 리버풀을 위협할만 하다”고 평가했다.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 공격수 손흥민(가운데). [사진 토트넘 인스타그램]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 공격수 손흥민(가운데). [사진 토트넘 인스타그램]

하지만 토트넘이 우승 전력으로 평가받는 건 어디까지나 정예 멤버를 꾸렸을 때 얘기다. 손흥민이 빠진 토트넘의 경기력은 불안했다. 토트넘은 지난 11일 열린 애스턴 빌라와 리그 홈 개막전에서 3-1로 이겼다. 결과만 보면 완승이지만, 경기 내용은 다르다. 전반 9분 만에 애스턴 빌라에 선제골을 내준 토트넘은 후반 28분 탕기 은돔벨레의 골이 터지기 전까지 답답한 경기력이었다.  
 
손흥민을 대신해 출전한 루카스 모우라와 에릭 라멜라는 별다른 활약을 벌이지 못했다. 경기 막판(후반 41·45분)에 터진 스트라이커 해리 케인의 연속골이 없었다면 안방에서 승리를 놓칠 수도 있는 상황이었다.
 
ESPN은 “손흥민의 결장은 모우라는 주전으로 올라설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 하지만 모우라는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라멜라 역시 별다른 활약을 하지 못했다”고 평가했다.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토트넘 감독도 손흥민의 합류를 손꼽아 기다리는 이유다. 영국 가디언은 “케인, 모우라 그리고 열정적으로 뛰는 손흥민이 골을 터뜨려주면 최근 몇 시즌 중 가장 좋은 성적을 기대할 수 있다”고 했다.
잉글랜드 토트넘은 새시즌 개막전에서 케인(왼쪽)의 2골을 앞세워 힘겹게 역전승을 거뒀다. [사진 토트넘 인스타그램]

잉글랜드 토트넘은 새시즌 개막전에서 케인(왼쪽)의 2골을 앞세워 힘겹게 역전승을 거뒀다. [사진 토트넘 인스타그램]

 
손흥민은 ‘소속팀의 우승’과 ‘유럽무대 한국인 최다골’이라는 두 마리 토끼 사냥에 나선다. 현재 통산 116골 기록 중인 손흥민은 앞으로 5골 추가하면 차범근(121골)이 보유한 한국인 유럽 무대 최다 득점 기록과 동률을 이룬다. 한 시즌에 20골 가까이를 몰아넣고 있는 최근의 기세 감안하면 올해 안에 새 역사 쓸 가능성 높다. 말그대로 이번 시즌은 손흥민 축구인생의 하이라이트가 될 전망이다.  
 
손흥민도 새 시즌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다. 그는 지난 8일 토트넘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된 인터뷰에서 “여름 휴가 때도 정말 훈련을 열심히 했다. 마음은 항상 토트넘에 있었다”며 “이번 시즌에는 지난 시즌보다 더 나아지고 싶다. 쉽지 않겠지만 최선을 다하겠다. 팬들의 사랑에 보답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손흥민은 26일 기성용의 소속팀 뉴캐슬과 리그 3라운드를 복귀전으로 치를 전망이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