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의협 "한의사의 리도카인 사용은 합법, 전문의약품 사용 확대 추진"

최혁용 대한한의사협회장(가운데)이 8월 13일 오전 11시부터 회관 5층 대강당에서 ‘한의사 리도카인(전문의약품) 사용 관련 긴급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대한한의사협회]

최혁용 대한한의사협회장(가운데)이 8월 13일 오전 11시부터 회관 5층 대강당에서 ‘한의사 리도카인(전문의약품) 사용 관련 긴급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대한한의사협회]

대한한의사협회는 13일 서울 강서구 협회 회관에서 ‘한의사 리도카인 사용 관련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한의사의 전문의약품 사용은 합법적인 의료행위인 만큼 앞으로 이를 더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최근 검찰이 한의사에게 전문의약품인 ‘리도카인’을 판매한 제약업체를 불기소 처분한 것과 관련해서다.  
 
 
한의협은 기자회견에서 “의사협회가 2017년 한 제약회사가 전문의약품인 리도카인(국소마취제)을 한의사에게 판매한 혐의 등으로 제약회사를  ‘의료법 위반교사’ 및 ‘의료법 위반 방조’로 고발했다”라며 “수원지방검찰청은 지난 8일 이에 대해 불기소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최혁용 한의협 회장은 “검찰의 불기소결정은 한약, 한약제제 이외에도 통증 감소를 위한 리도카인 등 전문의약품을 한의의료행위에 사용하더라도 범법행위가 되지 않음을 확인한 것이다. 앞으로 한의사가 더욱 광범위한 의약품 사용을 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라며 반겼다.
 
최 회장은 “약사법은 의사의 처방과 약사의 조제라는 의약분업의 원칙을 규정하는 것으로, 한의사의 전문의약품 사용을 금지하는 규정이 아니다”라며 “앞으로 한의사가 더욱 광범위한 의약품 사용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혁용 대한한의사협회장(가운데)이 8월 13일 오전 11시부터 회관 5층 대강당에서 ‘한의사 리도카인(전문의약품) 사용 관련 긴급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대한한의사협회]

최혁용 대한한의사협회장(가운데)이 8월 13일 오전 11시부터 회관 5층 대강당에서 ‘한의사 리도카인(전문의약품) 사용 관련 긴급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대한한의사협회]

그는 “검찰의 불기소결정서는 한의치료 과정에서 통증 경감을 위해 리도카인을 함께 사용할 필요가 있다고 한다. 약침요법, 침도요법, 습부항의 한의의료행위에서 환자의 통증을 덜어주기 위한 보조수단으로 전문의약품을 얼마든지 사용할 수 있으며 향후 한의의료행위를 위해 수면마취, 마취통증의학과 전문의와 협진해 전신마취를 하는 것도 한의사의 면허범위에 해당할 수 있음을 의미한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앞으로 한의의료기관을 찾는 환자들이 더 안전하고 편리한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더욱 다양한 전문의약품 사용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스더 기자 etoil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