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단독] 전남편 성욕 주장 고유정 변호사 "성폭행 수사 부실"

고유정 변호인, “변론 방해땐 법적대응” 

전남편 살해 혐의로 구속기소 된 고유정이 12일 오전 제주지법에서 첫 재판을 받고 나와 호송차에 오르기 전 한 시민에게 머리채를 잡히고 있다. [연합뉴스]

전남편 살해 혐의로 구속기소 된 고유정이 12일 오전 제주지법에서 첫 재판을 받고 나와 호송차에 오르기 전 한 시민에게 머리채를 잡히고 있다. [연합뉴스]

전남편을 살해한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고유정(36) 측 변호인이 살해 당시 성폭행 의혹에 대한 수사가 부실했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이 변호인은 전날 첫 공판에서도 고유정이 결혼 전 6년간 혼전순결을 지켰다는 점 등을 근거로 전남편의 성폭행 시도에 따른 우발적 살인임을 강조했다.

고유정 변호인이 본 ‘전남편 성폭행 시도 의혹’
국선→사선…A변호사, 법정밖서 첫 입장표명
'고유정 변호' 비난에…판사출신은 변론 포기
검찰 "사건 단초, 성폭행 주장…좌시 안겠다"

 
고유정측 변호인 A씨는 13일 중앙일보와 통화에서 “피고인(고유정)이 처음부터 일관되게 성폭행 때문에 범행을 했다는 주장을 해왔는데, 관련 수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일반적인 사건이었다면 성폭행 과정은 어땠는지, 피의자의 진술이 맞는지부터 제대로 조사를 해야 한다”며 “그동안의 수사결과 만으론 수사기관이 일방적으로 성폭행 주장을 안 믿은 것”이라고 했다. 고유정 측이 기소 후 법정 밖에서 성폭행 수사 등에 대한 입장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아울러 그는 고유정의 변론을 맡은 것을 놓고는 “공판기록 봤더니 피고인이 억울한 부분이 있었다”며 “계획적인 살인으로 보기에도 허점이 있어 가족들의 요청을 받아들여 변호를 맡았다”고 했다. 
 
A변호사는 이날 자신의 블로그에 게재한 글을 통해 자신의 입장을 표명하기도 했다. 그는 “제가 변호인으로서 활동하고 있는 형사(고유정)사건에 관하여 많은 국민적 관심과 비판적 여론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제 업무 수행을 방해하려는 어떤 불법적인 행위(명예훼손, 모욕 등)나 시도가 있다면 법률적 대응을 할 수도 있다”고 했다.
 
고유정이 경찰에 체포될 당시 모습. [중앙포토]

고유정이 경찰에 체포될 당시 모습. [중앙포토]

순결 지켜준 전남편…성관계 요구 거절안해

앞서 A변호사는 지난 12일 제주지법에서 열린 첫 공판에서 전남편의 강한 성욕을 강조하며 사건이 일어나게 된 이유를 피해자 측에 돌리는 취지의 변론을 했다. 그는 법정에서 “숨진 강모(36)씨는 아들과의 면접교섭이 이뤄지는 동안 스킨십을 유도했다”며 “(살해된) 펜션으로 들어간 뒤에도 싱크대에 있던 피고인에게 다가가 갑자기 몸을 만지는 등 성폭행을 하려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피해자가 설거지를 하는 평화로운 전 아내의 뒷모습에서 옛날 추억을 떠올렸고, 자신의 무리한 성적 요구를 피고인이 거부하지 않았던 과거를 기대했던 것이 비극을 낳게 된 단초”라고 주장했다. 변호인은 “피고인은 6년의 연애기간 내내 순결을 지켰다. 혼전순결을 지켜준 남편이 고마워 성관계 요구를 거절한 적이 없다”며 “변태적인 성관계 요구에도 사회생활을 하는 전남편을 배려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A변호사는 또 ‘뼈의 무게’ 등 고유정이 범행 전 인터넷을 통해 검색한 내용에 대해서는 “현남편 보양식으로 감자탕을 검색하는 과정에서 꼬리곰탕, 뼈 분리수거, 뼈 강도 등으로 연관검색 상 자연스럽게 검색이 이뤄진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에 대해 검찰 측은 “그녀의 검색어들은 연관검색어가 아니라 검색창에 직접 입력한 것”이라며 “사건 비극의 단초가 피해자의 행동(성폭행 시도)이라고 주장한 부분을 좌시하지 않겠다”고 반박했다.
 
지난 12일 오전 제주지법에서 고유정(36)의 첫 공판이 열린 가운데 일반인 방청객들이 공판을 보기 위해 줄을 서 있다. [뉴시스]

지난 12일 오전 제주지법에서 고유정(36)의 첫 공판이 열린 가운데 일반인 방청객들이 공판을 보기 위해 줄을 서 있다. [뉴시스]

고유정, 호화변호인단 번번이 무산

이날 공판에서는 A변호사의 변론이 이어질 때마다 방청석에서는 “말도 안 된다’ ‘그만 읽어라’ 등 고성이 터져 나왔다. 이날 고유정은 재판이 끝난 후 호송차에 오르는 과정에서 재판을 지켜본 시민들에게 머리채를 잡히기도 했다.
 
한편 A변호사와 함께 사건을 맡을 것으로 알려진 판사 출신 B변호사는 변론을 하려다 포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고유정에 대한 사건을 맡기로 했다는 사실이 일부 언론에 알려진 후 비판 여론이 들끓어서다. 
 
제주=최경호·최충일 기자 choi.kyeong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