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아베에 사죄” 주장한 주옥순 대표 경찰에 고발당해

주옥순 엄마부대 대표가 8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문재인 정권의 일본정부에 사과를 촉구하고 있다. [뉴스1]

주옥순 엄마부대 대표가 8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문재인 정권의 일본정부에 사과를 촉구하고 있다. [뉴스1]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에게 사과해야한다고 주장한 주옥순 엄마부대봉사단 대표와 자신이 독립운동가 후손이라고 한 이영훈 전 서울대 교수가 경찰에 고발당했다.
 
시민단체 ‘애국국민운동대연합’은 13일 오전 서울 구로경찰서에 주 대표와 이 전 교수를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고발했다.
 
주 대표가 고발당한 것은 지난 8일 기자회견 발언 때문이다.
 
주 대표는 당시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이 여러 차례 사과했으며 문재인 대통령이 아베에게 사과해야 한다. 한국이 1965년 한일협정을 어겼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이에 대해 애국국민운동대연합은 “65년 한일청구권 협정은 매우 포괄적이기 때문에 그 이후에도 나오는 개별적 피해 사례에 대해서는 배상을 해야 하는 것”이라며 “매국적 내용의 허위사실을 유포했다”고 비판했다.
 
이영훈 전 서울대 교수. [이승만TV 캡처]

이영훈 전 서울대 교수. [이승만TV 캡처]

이 전 교수와 관련해서는 이 전 교수가 자신을 독립운동가 후손이라고 말한 것을 문제 삼았다.

 
이 전 교수는 지난 6일 유튜브 채널 ‘이승만TV’에서 “임시정부를 사실상 끝까지 지켜온 차리석 선생은 저의 외증조부”라고 말했다.
 
이 단체는 “(이 전 교수가) 자신의 집안에 독립운동한 분이 있었다고 했는데 결과는 외외증조부를 말한 것이었다”며 “외외증조부도 집안인가. 대한민국 집안의 의미를 바로 세우겠다. 애국자 집안 욕 먹이지 말라”고 반박했다.
 
실제 이 전 교수의 발언이 알려지자 차리석 선생의 외아들인 차영조 독립유공자유족회 부회장은 지난 8일 MBC와 인터뷰에서 “이 전 교수는 제일 큰아버지 딸의 딸의 아들”이라고 전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