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구미시의원 2명, 회의 중 "씨XX" 욕설…생방송 노출

신문식 더불어민주당 시의원(위쪽)과 장세구 자유한국당 시의원. [구미시의회 홈페이지 캡처]

신문식 더불어민주당 시의원(위쪽)과 장세구 자유한국당 시의원. [구미시의회 홈페이지 캡처]

경북 구미시의회 회의 중에 여야 시의원들이 욕설을 주고받는 모습이 생방송으로 노출됐다. 회의 중 의원들 간 갈등이 있긴 하지만 심한 욕설까지 하며 다툼이 벌어진 것은 이례적이다.  
 
13일 구미시의회에 따르면 지난 9일 시의원 7명이 참석한 행정사무조사 특별위원회 회의에서 신문식(57) 더불어민주당 시의원과 장세구(54) 자유한국당 시의원은 서로 욕설을 했다. 이들의 모습은 시의회 인터넷 생방송·지역 케이블방송으로 생중계됐다.
 
당시 신 의원은 정수대전 행사 보조금 2억3000만원을 전액 삭감해야 한다며 이유를 조목조목 따졌다.  
 
정수대전은 박정희 전 대통령의 '정'자와 육영수 여사의 '수'자를 따 이름 지은 행사다. 구미시는 매년 예산을 들여 대한민국 정수대전을 열고 사진, 서예·문인화, 미술 등 3개 분야의 수상작을 시상한다.  
 
장 의원은 지난 5일 이미 다른 더불어민주당 시의원이 삭감 이유를 설명했지만 또다시 관련 내용이 거론되자 의사 발언권 없이 "이런 식으로 회의를 하면…"이라며 불쾌감을 표했다.  
 
신 의원의 발언이 계속되자 장 의원은 "30분 이상을 하나하나 다 짚겠단 말인가"라며 목소리를 높였고 두 의원 간 언쟁은 시작됐다.
 
신 의원이 "뭐라고? 야!"라고 하자 장 의원은 "야? 이 자식이"라고 응답했다. 이어 두 의원은 감정이 격해지자 "씨XX"이라며 심한 욕설까지 주고받았다.
 
현재 구미시의회 홈페이지에는 녹화방송이 고스란히 남아 있다. 구미시의회는 두 의원이 욕설을 주고받는 부분을 속기록에 '장내 소란'이라고 적었다.
 
초선 의원인 두 시의원은 이 사건에 대해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행정사무조사 특위는 정수대전 보조금 2억3000만원 중 3000만원을 삭감하고 통과시켰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