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지원 “황교안 ‘사노맹’, 김학의 사건 등 방어 위한 것”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당권파 모임인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대안정치) 회의에 참석한 박지원 의원이 잠시 생각에 잠겨있다. [연합뉴스]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당권파 모임인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대안정치) 회의에 참석한 박지원 의원이 잠시 생각에 잠겨있다. [연합뉴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13일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법무부 장관이 되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김학의 사건 등으로 문제가 있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날 오전 YTN 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 인터뷰에서 황 대표가 전날 조 후보자에 대해 과거 남한사회주의노동자동맹(사노맹) 활동으로 국가보안법 위반 전력이 있다고 말한 것에 대해 “이것을 방어하기 위해서 그런 이야기를 하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의원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윤석열 검찰총장의 청문회에서 황 대표가 법무부 장관을 지낸 시절 제기된 의혹들이 언급됐다는 점을 강조하며 “(황 대표가) 야당 대표로서 조 후보자에 대해 얘기할 수 있는 권한도 있다”면서도 “본인도 잘 대비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박 의원은 또 ‘황 대표가 걱정할 만한 일이 (조 후보자 청문회에서) 벌어질 수 있느냐’는 질문에 “그렇게 본다”며 “왜냐면 민주당도, 저도 추궁할 것”이라고 답했다.  
 
박 의원은 조국 후보자에 대해서는 “검·경 수사권 조정, 공수처(고위공직자수사처) 신설, 검찰 및 사법개혁을 위해서 반드시 필요한 분”이라며 “적임자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향한 야당의 공세와 관련해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는 공안 조서를 작성하는 자리가 아니다”라며 “자유한국당이 벌써 정상적인 검증 대신 몰이성적 색깔론을 들이대고 인사청문회 보이콧 주장까지 서슴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조 후보자에 대해 국가전복을 꿈꾼 사람이 장관이 될 수 있냐는 색깔론 공세를 했다”며 “총칼로 집권한 군사정권에 맞선 민주주의 열정을 폄하하지 말라”고 강조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