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朴, 하이힐 3켤레로 버텼다"···참모가 회상한 靑 떠나던 날

2015년 국회에서 '2016년도 예산안 시정 연설' 중인 박근혜 전 대통령. [청와대사진기자단]

2015년 국회에서 '2016년도 예산안 시정 연설' 중인 박근혜 전 대통령. [청와대사진기자단]

박근혜 전 대통령이 재임 시절 하이힐 3켤레만 신었다는 전언이 나왔다. 조대환 전 청와대 민정수석은 박 전 대통령이 탄핵당한 후 2017년 3월 12일 청와대를 떠나기 전 청와대의 분위기를 전하면서 이렇게 밝혔다. 15일 출간될 예정인 회고록 『남(進), 듬(處), 길(道)』에서다.
 
12일 중앙일보가 입수한 회고록에 따르면 박 전 대통령은 삼성동 자택으로 이사하던 당일 수석비서관급들과 관저에서 마지막 커피 타임을 가졌다. “이삿짐은 캐리어 서너 개였다. 그리고 하이힐 3켤레. 대통령 재직기간 내내 저 하이힐 3켤레로 버티셨다고 한다.” 조 전 수석은 박 전 대통령이 떠나는 모습을 이렇게 회상했다.
 
박 전 대통령은 이사 당일 이사를 서둘러야 할 것 같다는 강석훈 당시 청와대 경제수석비서관의 전화를 받고는 “알았다. 이삿짐 싸고 있다”라는 대답만 했다고 한다. 조 전 수석은 이에 대해 “국민은 기다려주지 않았다. 민주당과 좌파세력, 그리고 언론은 일치해 권한 없는 관저 점령, 예산의 불법 사용, 탄핵 불복 등으로 몰아붙이며 신속히 관저를 비울 것을 강요했다”고 회고했다.
 
조대환 전 청와대 민정수석은 15일 출간될 예정인 회고록 『남(進), 듬(處), 길(道)』을 중앙일보에 미리 공개했다. [조대환 전 수석 제공]

조대환 전 청와대 민정수석은 15일 출간될 예정인 회고록 『남(進), 듬(處), 길(道)』을 중앙일보에 미리 공개했다. [조대환 전 수석 제공]

조 전 수석은 박 전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키웠던 진돗개들도 언급했다. “진돗개들은 많이 컸다. 일일이 쓰다듬어주셨다”고 했다. 박 전 대통령은 청와대로 들어가던 2013년 2월 25일 삼성동 주민들로부터 진돗개 ‘희망이’와 ‘새롬이’를 선물 받았다. 이 진돗개 한 쌍은 2015년 새끼 5마리(평화·통일·금강·한라·백두)를 낳아 각 가정에 분양했다. 탄핵심판이 한창이던 2017년에도 새끼 7마리를 낳았다. 
 
하지만 박 전 대통령이 떠나던 날 강아지들의 모습은 보이지 않아 유기 논란이 일었었다. 이에 대해 조 전 수석은 “다음 날부터 개들을 버리고 떠났다고, 학대한다고 좌파 언론과 정치인들은 소리를 높였다”며 “버리고 떠난 것이 아니다. 분양할 자리를 알아보고 분양이 안 되면 동물보호기관으로 넘기는 법적 절차가 남았기에 시간이 필요했을 뿐”이라고 주장했다.
 
청와대 직원들은 관저부터 출입문까지 도열해 박 전 대통령을 배웅했다고 조 전 수석은 밝혔다. 박 전 대통령은 천천히 걸으며 직원들의 손을 잡거나 웃어 보였다고 했다. 그는 “도중에 도랑에 발이 빠졌는데 발목이 괜찮으신지 확인하지 못했다”라고도 했다.
 

관련기사

조 전 수석은 문재인 청와대가 발표한 이른바 ‘캐비닛 문건’에 대해선 “ 문재인 청와대에서 박근혜 정부의 문건이 다수 발견되었다며 그 내용까지 열람 후 유출한 것은 명백히 실정법을 위반한 것으로 처벌 대상”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발견된) 문서들이 사본이고, 일정 기간 사이에 생산됐다는 점을 종합해볼 때 과거 민정비서관실에 근무하던 공무원이 위 문서를 위법하게 몰래 유출한 것이 불상의 경위로 문재인 청와대에 다시 입수되었을 가능성을 부정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공무원이 직무상의 비밀준수 의무를 어기고 개인적 영달을 위해 부당 정보거래를 시도했다면 영원히 공직사회에서 퇴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조대환 전 청와대 민정수석. [중앙포토]

조대환 전 청와대 민정수석. [중앙포토]

조 전 수석은 이날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검사 생활과 2007년 당시 박근혜 한나라당 대선 후보를 돕기 시작했을 때의 경위 등을 책에 담았다”고 밝혔다. 박 전 대통령의 탄핵에 대해 그는 “특검의 조사와 구속기소, 재판 등이 문제가 조금 있는 정도가 아닌 위헌과 위법”이라고 주장했다.
 
조 전 수석은 검사 출신(사법연수원 13기)으로 2016년 12월 9일 임명됐다. 국회 본회의에서 박 전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안이 의결된 당일이었다. 이듬해 5월 문재인 대통령 취임 직전까지 청와대에 근무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